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8(2019)년 11월 23일
 

조선민족을 우롱하는 후안무치한 행위​

 

력사적사실은 외곡될수 없으며 반인륜적범죄에는 시효가 없다.

그러나 후안무치한 일본반동들은 과거죄행을 한사코 부정하면서 그 책임에서 벗어나보려고 비렬하게 놀아대고있어 온 겨레의 치솟는 분노를 자아내고있다.

지난 13일 남조선의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는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이 일본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소송과 관련한 첫 재판이 진행되였다.

이번 재판으로 말하면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과 유가족들이 지난 박근혜《정권》이 아베일당과 체결한 《위안부합의》가 일본에 책임을 묻지 않는 정치적야합의 결과물에 불과하다고 주장하며 일본정부에 직접 법적책임을 묻고 배상을 요구하기 위해 지난 2016년 12월 법원에 손해배상청구를 소송한데 따라 진행된것이였다.

그러나 소송이 제기된지 3년만에 처음으로 진행된 이날 재판에 일본측 대리인은 끝내 출석하지 않았으며 아베일당은 《국제법위반》이니, 《이미 해결된 문제》니 하는 당치않은 궤변으로 이에 거부해나섰다.

재판에 참가한 성노예피해자들은 아베일당에 대한 규탄의 목소리를 높이면서 일본이 당당하다면 재판에 나와야 한다, 나라가 잘못해놓고 재판에 아무도 나오지 않으면 안된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일본의 사죄와 배상을 받아내겠다고 울분을 토로하였다.

과거죄악에 대한 사죄와 반성을 회피하는 일본의 뻔뻔스러운 행위는 지금까지 계속 반복되여온 일이다.

문제는 그렇게 놀아댈수록 일본반동들에 대한 조선민족의 분노를 더욱 증폭시켜준다는것을 아직도 깨닫지 못하는데 있다.

과거 일제가 20만명의 조선녀성들을 성노예로 만든 특대형반인륜적만행은 오늘도 세인의 치솟는 격분을 자아내고있으며 이것은 계획적이며 조직적인 범죄행위로서 절대로 용납될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반동들은 《성노예》라는 표현은 사실과 맞지 않으므로 사용해서는 안된다, 소송은 기각되여야 한다고 제편에서 큰소리치며 우리 민족을 우롱하면서 파렴치하게 놀아대고있다.

반인륜적범죄에 대한 처벌에는 시효와 주권, 지역적한계가 없으며 가장 단호하고 무자비한 징벌을 내려야 한다는것이 바로 국제법이고 국제관례이다.

일본군성노예범죄와 관련한 이번 재판은 일본이 과거 우리 민족에게 저지른 천추에 용납 못할 죄악에 대한 대가를 기어이 받아내려는 남조선민심의 반영이다.

우리 겨레는 20만명의 조선녀성들을 대상으로 천인공노할 성노예범죄를 감행한 일본의 과거죄악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천백배로 받아내고야말것이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