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8(2019)년 11월 12일
 

날로 더욱 높아가고있는 반일, 반보수투쟁이 보여주는것

 

최근 남조선에서 일제강제징용피해자배상판결 1년과 광주학생사건 90년을 계기로 반일, 반보수투쟁이 광범히 벌어지고있다.

지난 11월 2일 일본과 《자한당》, 보수언론들을 규탄하는 청년학생자주독립대행진, 《광주학생독립운동 90주년 기념대회》, 《토착왜구청산, 친일언론페간, 검찰개혁, 공수처설치, 〈세월〉호참사진상규명 범국민초불문화제》가 련이어 진행되였다.

시민사회단체들은 초불투쟁의 주제를 《모이자, 11월 2일! 나가자, 자주독립대행진!》으로 정하고 친일적페청산과 사회대개혁, 《세월》호참사진상규명, 《자한당》해체를 강하게 요구하였다.

특히 《세월》호관련 단체들은 《우리의 힘으로 〈세월〉호참사의 진실을 밝히지 못하면 진실이 영영 묻힌다.》고 하면서 박근혜와 《자한당》 대표 황교안을 비롯한 사건에 련루된 보수패당 122명을 검찰에 고소하는 운동도 전개하였다.

초불집회에서 각계층은 《경제침략과 전쟁범죄를 사과하지 않는 일본 규탄!》, 《토착왜구 〈자한당〉과 친일세력 청산하자!》, 《검찰개혁과 적페청산!》, 《〈세월〉호참사의 진상을 규명하고 관련자들을 처벌하라!》 등의 구호들을 웨치면서 사대매국정치인들의 출마를 원천봉쇄하는 범국민적인 락선운동을 초불투쟁과 병행하여 전개하며 완전한 자주독립을 실현하고 새로운 세상을 열어나갈 의지를 표명하였다.

이것은 《대동아공영권》의 옛꿈을 기어이 이루어보려고 재침의 칼을 벼리고있는 아베일당과 그를 비호두둔하는 보수역적패당의 매국적망동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으려는 민심의 확고한 의지의 분출이다.

《유신》망령을 내들고 정의로운 민심을 짓밟으려고 발광하는 역적무리들을 단호히 청산하는가, 아니면 파쑈독재가 란무하던 암흑의 과거로 되돌아가는가 하는 력사의 분기점에서 날로 고조되고있는 남조선 각계층의 반일, 반보수투쟁은 사대매국과 민족반역의 무리들을 더이상 용납하지 않으려는 굳센 의지의 발현이다.

반민족, 반민주, 반통일의 저주로운 력사는 더이상 되풀이되여서는 안되며 력사의 시계바늘을 거꾸로 돌리려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보수적페무리들에게 단호하고도 무자비한 철추를 내릴 남조선인민들의 투쟁은 더욱 고조되고있다.

정의는 승리하고 불의는 멸망한다는것은 력사의 철리이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