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8(2019)년 11월 18일
 

우리 수령님과 공민증

 

우리 공화국의 공민임을 밝히는 법적인 증명문건인 공민증은 헌법에 규정된 공민의 의무와 권리를 행사할 영예를 확증해주는 국가적증표로서 공화국국적을 가진 17살이상의 공민들에게 내여준다.

우리 공화국에서 주체35(1946)년 9월 1일부터 실시되고있는 공민증제도의 70여년력사의 갈피에는 한없이 고결한 인민적풍모를 지니시고 인민을 위한 헌신적복무의 길을 걸으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위인상을 전해주는 이야기도 새겨져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수령님은 우리 인민과 세계 진보적인민들의 다함없는 존경과 흠모를 받으시였지만 자신에 대한 그 어떤 특혜와 특전도 허용하지 않으시고 언제나 인민들과 같이 겸허하고 소박하게 생활하시였다.》

어버이수령님께서는 자신을 공화국의 주석이기 전에 평범한 공민으로 여기시며 공민적의무앞에 무한히 성실하시였다.

처음으로 공민증을 받으시면서 공민증의 주의사항에는 공민은 누구나 다 공민증을 발급받아야 한다고 밝혀져있다고, 이것은 나라가 규제한 법적요구이라고 하시며 자신은 나라를 다스리는 관리가 아니라 나라에 복종하는 공민이기때문에 국가의 법적의무에 무조건 순응해야 한다고 교시하신 어버이수령님이시였다

주체51(1962)년 10월 어느날에 있은 일이다.

그날은 우리 공화국에서 최고인민회의 제3기 대의원선거가 진행되던 날이였다.

이날 어버이수령님께서는 선거에 참가하시기 위해 평양시의 한 선거장으로 가게 되시였다.

승용차가 있는쪽으로 걸음을 옮기시던 어버이수령님께서는 문득 걸음을 멈추시고 선거장에 자신의 공민증을 가지고가는지 알아보시였다. 순간 수행일군들은 어리둥절해지지 않을수 없었다.

우리 인민만이 아닌 세계 혁명적인민들까지 높이 우러러받드는 절세의 위인이신 어버이수령님께서 공민증을 지참하지 않으신들 누가 그이를 알아뵙지 못하겠는가 하는 생각이 앞섰던것이다.

한 일군이 그이께 선거장에 공민증을 가지고가지 않으셔도 일없지 않겠는가고 자기의 의향을 말씀드리였다.

그러자 어버이수령님께서는 그를 다정히 바라보시며 이렇게 말씀하시였다.

동무가 말한것처럼 설사 내가 공민증을 안가지고간다고 하여 선거에 참가하지 못하겠소. 하지만 나는 선거장에 공민증을 꼭 가지고가야 합니다. 나도 공화국공민인데 나라에서 제정한 법을 나부터 먼저 지켜야 하지 않겠소. 나는 지금까지 한번도 내가 인민들우에 서있는 별다른 존재라고 생각해본적이 없소. 시간이 좀 지체되더라도 선거장에 공민증을 가지고갑시다. …

인류력사 그 어느 갈피에 자신을 평범한 인민의 한사람으로 생각하며 이렇듯 소박하고 겸허하게 생활한 위인이 있었던가.

어버이수령님의 자애로운 모습을 우러르는 일군들의 머리속에는 문득 그 누군가가 들려준 하나의 잊지 못할 이야기가 떠올랐다.

조국이 해방된 이듬해인 주체35(1946)년 8월 어느날이였다고 한다.

이날 어버이수령님께서는 어느 한 리에 있는 약수터에 들리시였다.

당시 이곳 주민들은 사람들이 많이 오고가는 이곳의 질서를 바로잡기 위해 약수터앞에 솔문을 만들어세우고 그앞에 경비까지 세워놓고있었다.

만면에 환한 미소를 지으시고 잠시 약수터주변을 둘러보신 어버이수령님께서는 경비를 서고있는 농민에게로 다가가시여 수고한다고 다정히 말씀하시였다.

어버이수령님을 미처 알아뵙지 못한 그 농민은 그이께 미안하지만 증명서를 좀 보여주실수 없는가고 말씀을 드리였다. 그러자 어버이수령님께서는 나의 증명서말입니까라고 하시며 그에게 자신의 증명서를 꺼내보이시였다.

증명서를 받아들고 그것을 들여다보던 농민은 깜짝 놀라지 않을수 없었다.

뜻밖에도 증명서에는 빼앗긴 나라를 찾아주시고 자기들에게 땅을 분여해주신 절세의 애국자 김일성장군님의 존귀하신 존함이 새겨져있는것이 아닌가.

어버이수령님께서는 너무도 죄송스러워 몸둘바를 몰라하는 농민의 두손을 따뜻이 잡아주시며 경비를 잘 서고있다고, 이제는 들어가도 되겠는가 물으신 다음에야 약수터안으로 들어가시였다. …

일군들이 이런 생각을 하고있는데 어버이수령님께서는 공민증에서 오손된 부분이 없는가를 확인하신 다음 그것을 소중히 품안에 넣으시였다.

이날 선거장에 도착하신 어버이수령님께서는 그곳 일군들에게 공민증을 보이신 다음에야 투표에 참가하시였다.

정녕 우리 수령님은 자신도 인민의 한 성원이라는 고결한 인민적풍모를 지니시고 언제나 인민들과 꼭같이 생활하시는것을 철칙으로 삼으신 위대한 혁명가이시였다.

하기에 오늘도 우리 인민과 해외동포들, 진보적인류는 어버이수령님을 인간중의 인간, 위인중의 위인으로 칭송하며 절세위인의 숭고한 인민적풍모를 전해주는 이야기들을 감동깊이 되새기고있는것이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관련물
[조선음악] 잊지 못할 우리 수령님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