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마음속 첫자리엔 인민뿐

인민의 생명과 건강증진을 위한 일을 국가적인 중대사로 내세우시며 천만금도 아끼지 않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열화같은 사랑이 있어 우리 삼지연시병원은 보건의학적요구와 주체적건축미학사상이 완벽하게 구현된 지방병원의 표준으로 일떠설수 있었다.​

[2022-11-19]
새롭게 새겨안은 기준​

인민에 대한 옳바른 복무관점을 심어주신 위대한 장군님.

[2022-11-19]
엄지손가락표창​​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감대무중대를 찾으시여 모두가 일당백의 싸움군들로 억세게 준비하리라는 크나큰 믿음을 안겨주시며 중대군인들에게 엄지손가락을 높이 들어주시였다.​

[2022-11-19]
행복의 우리 집

원아들의 행복이 깃들어있고 그들의 꿈이 꽃펴나는 곳, 앞날이 펼쳐지는 바로 이 정든 학원을 어찌 《행복의 우리 집》이라고 하지 않을수 있으랴.​

[2022-11-19]
김정일전집》 제50권 출판

공화국의 조선로동당출판사에서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불후의 고전적로작들을 년대순에 따라 체계적으로, 전면적으로 집대성한 영생불멸의 김일성-김정일주의총서인 김정일전집》 제50권을 출판하였다.​

[2022-11-18]
《뿌리가 썩으면 나무에 병이 드는것과 마찬가지로 혁명전통의 순결성이 보장되지 못하면 당이 병들게 되고 당이 병들면 혁명을 망치게 된다.》​

우리 인민과 인민군장병들은 위대한 장군님의 명언을 삶과 투쟁의 고귀한 지침으로 삼고 경애하는 원수님의 령도따라 백두의 행군길을 끝까지 이어갈것이다.​

[2022-11-18]
복받은 10년동이​

어머니날이 제정된지 10년, 내가 어머니가 된지 10년, 집안의 보배인 우리 딸애가 태여난지도 10년… 행복이라는 두글자로밖에 달리 표현할수 없는 그 10년과 더불어 나와 귀여운 우리 딸애는 사람들로부터 복받은 10년동이로 정답게 불리우고있다.​

[2022-11-17]
등산길에 먼저 새기신 자욱

우리 인민모두가 흥겹게 오르내리는 묘향산의 즐거운 등산길은 이렇듯 궂은날 험한 산발을 헤치시며 위대한 장군님께서 몸소 개척해주시고 마련해주신 사랑의 길이다.​

[2022-1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