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6. 인민생활향상에서 결정적인 전변을

 

 

51) 나라의 과수생산기지들이 어떻게 일신되고있는가

 

 

최근년간 나라의 과수업발전에서도 전례없는 성과들이 일어나 사람들을 기쁘게 해주고있다.

대동강과수종합농장과 고산과수농장과 같은 대규모과수생산기지들이 사회주의문명국의 체모에 맞게 보다 훌륭히 일신되고 과일생산에서 놀라운 성과들을 이룩하고있다.

1947년에 창설된 고산과수농장이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의 현명한 령도밑에 세계굴지의 과일생산기지, 인민생활향상에 실질적으로 이바지하는 대규모과수농장으로 전변되고있다.

새로운 주체100년대에 고산과수농장을 여러차례 찾아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위대한 장군님의 불멸의 령도업적이 뜨겁게 깃들어있는 이 농장을 사회주의문명국의 체모에 맞는 표준농장으로 건설할데 대한 높은 목표를 제시하시고 그 수행방도도 환히 밝혀주시였다.

고산과수농장 능력확장공사를 직접 담당한 618돌격대의 일군들과 돌격대원들은 절세의 위인들의 숭고한 뜻을 빛나는 현실로 꽃피우려는 일념을 안고 수많은 봉우리와 야산들을 깎아내려 골짜기들을 메우며 수천정보의 토지를 정리하였다. 결과 고산지구 근 10개 리의 넓은 땅에 일망무제한 대평야지대가 펼쳐지게 되였다. 과수원의 포전들은 규격화되여 과수농사의 종합적기계화를 실현할수 있는 유리한 조건이 마련되였다. 여기에 수백만그루의 키낮은사과나무를 비롯한 우량품종의 과일나무들을 심었다.

콩크리트지지대들이 열병대오마냥 렬을 맞추어 늘어선 드넓은 과수원, 그속에 가로세로 뻗어나간 도로와 관수시설들, 과수원을 둘러싼 100여km의 쇠그물울타리, 과수와 축산의 고리형순환생산체계를 세우기 위해 일떠세운 돼지공장…

비바람과 가물도 이겨내며 종합적기계화의 동음높이 년간 수만t의 과일을 생산할수 있는 물질기술적토대가 축성되였다.

앞으로 과일보관고며 과일가공기지들까지 일떠서면 고산과수농장은 말그대로 갖출것은 다 갖춘 표준농장으로 변모되게 된다.

고산땅의 눈부신 전변을 노래한 《철령아래 사과바다》가 시대의 명곡으로 널리 불리워지고있으며 인민들은 그 노래를 부르며 나날이 윤택해지는 생활의 즐거움을 뿌듯이 느끼고있다.

나라의 과수업발전을 추동하는데서 대동강과수종합농장의 위력이 더욱 높아지고있다.

대동강과수종합농장은 규모에 있어서나 과일생산과 가공의 과학화, 현대화, 집약화수준에 있어서나 최첨단에 올라섰다고 당당히 말할수 있는 세계굴지의 청춘과원, 나라의 본보기과수농장이다.

대동강과수종합농장에서는 어버이장군님의 령도업적이 깃들어있는 이 농장에서 더 많은 과일을 생산하여 인민들에게 보내줌으로써 장군님의 령도업적을 길이 빛내일데 대한 경애하는 원수님의 2014년 6월 현지지도말씀을 관철하기 위해 이악하게 노력하고있다.

미더운 과학자들이 자체의 기술로 생산한 키낮은사과나무접그루조직배양모를 적극 받아들이는 한편 과수와 축산, 축산과 과수의 고리형순환생산체계를 효과적으로 리용하여 과수원의 지력을 높인것을 비롯하여 과일생산을 늘이기 위한데 모든 힘을 쏟아부었다.

결과 당창건 일흔돐을 맞는 2015년에 례년에 없는 과일작황을 거둘수 있게 되였고 조국해방 일흔돐을 맞으며 처음으로 수확한 알알이 고른 수백t의 과일들이 평양시민들에게 공급되였다.

이 사실을 보고받으신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못내 기쁘시여 삼복철무더위도 아랑곳하지 않으시고 주체104(2015)년 8월 또다시 과일향기 차넘치는 농장을 찾으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땅이 꺼지게 많이 달려있는 먹음직스러운 사과들을 보고 또 보시며 과일들을 받아안고 좋아할 인민들을 생각하니 기분이 좋다고, 보기만 해도 배가 부른다고 하시면서 나라가 흥할 징조이라고 기쁨에 넘쳐 말씀하시였다.

그러시면서 나라의 과일생산을 비약적으로 늘이기 위한 과일생산목표도 제정해주시고 그 수행방도도 하나하나 밝혀주시였다.

대동강과수종합농장에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가르치심대로 정보당 50t의 과일생산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다시금 분발해나서고있다.

대동강과수종합농장만이 아닌 온 나라 과수농장들에서 높은 과일생산목표를 점령하기 위한 투쟁을 힘있게 벌리고있다.

특히 룡전과수농장을 비롯한 북청군의 과수농장들과 과일군의 과수농장 등 절세위인들의 령도업적이 깃들어있는 단위들에서 맛좋은 과일을 더 많이 생산하기 위한 증산투쟁을 과감히 벌려나가고있다.

함경남도와 황해북도 등 여러 과수농장들에서 많은 과일을 생산하여 각 도들에 있는 애육원, 육아원, 양로원들과 상업봉사망들에 보내주고있다.

나라의 과일생산기지들과 과수밭들이 근본적으로 변모되고 과일생산에서도 놀라운 성과들이 이룩되고있는 자랑찬 현실을 통해 사람들은 사회주의백과락원으로 꽃펴날 그날이 멀지 않았음을 확신하고있다.

 

이전페지   다음페지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