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1》중에서

 

친히 묘주가 되시여

 

주체102(2013)년 11월 어느날이였다.

끊임없는 현지지도의 길을 이어가시던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이날 동해안의 어느 한 해군부대를 찾으시였다. 푸르른 하늘가아래 갈매기떼 날아예는 바다는 잠풍에 조용히 흐느적이였지만 원수님의 심중에선 세찬 파도가 일고있었다. 얼마전에 희생된 해군용사들, 원수님께서는 그들의 최후를 보고받으신 그때로부터 어느 하루, 어느 한시도 용사들을 잊지 못하고계시다가 이렇게 달려오신것이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차를 세우신 곳은 묘앞에서 얼마간 떨어진 장소였다. 사실 부대지휘관들은 그이께서 오시면 묘를 인차 돌아보실수 있게 하기 위해 주차장을 앞계단우에 건설하였었다. 그런데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희생된 용사들이 누워있는 묘앞까지 승용차를 타고 올라갈수가 없으신듯 묘지구 입구에 차를 세우시였던것이다.

그이께서는 마중나온 지휘관들과 인사를 나누신 후 용사들의 묘부터 찾아보자고 하시며 곧바로 그곳으로 향하시였다. 그이를 우러르는 부대지휘관들은 떠나간 전사들을 위하시는 원수님의 한없이 고매한 풍모에 머리가 숙어지는것을 어찌할수가 없었다.

몸소 멀리 평양에서부터 희생된 용사들을 위해 꽃송이를 준비하여가지고 오시여 그들에게 경의를 표하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을 우러르는 그들의 눈앞에 세상에 없는 용사묘가 솟아나게 된 전설같은 사연이 파도쳐왔다.

그해 10월 중순 어느날 미국과 남조선호전분자들이 조선남해와 동해에서 광란적으로 벌려놓고있는 대규모적인 해상합동군사연습에 대처하여 긴장한 전투근무를 수행한 구잠함 233호는 교대도중 또다시 긴급출동명령을 받게 되였다. 지휘관들과 해병들은 긴급하게 조성된 적정을 주시하며 지체없이 출항의 닻을 올리였다. 하지만 그들은 조국이 준 전투명령을 수행하는 그 길에서 다시 돌아오지 못하였다.

해군용사들이 전투임무수행중 장렬하게 희생되였다는 보고를 받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그 사실이 도무지 믿어지지 않으시여 해당 부문 일군에게 몇번이나 확인하고 또 확인하시며 너무도 억이 막혀 가슴이 터져옴을 금치 못해하시였다.

얼마나 사랑하시였던 병사들이였던가. 조국과 인민을 수호하는 성스러운 길에서 언제나 한전호에 사시며 그토록 애지중지 키우신 전사들이여서, 그 전해인 2월에도 자신과 함께 사랑의 기념사진을 찍으며 격정의 눈물을 흘리던 그 모습들이여서 그이께서는 도저히 진정하실수 없으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일군들에게 그들을 생각하면 너무 가슴이 아파 잠을 이룰수 없고 밥이 목에 넘어가지 않는다고, 그들에게 푸짐한 식사 한끼 제대로 시키지 못하고 떠나보낸것을 생각하면 가슴이 미여지는것 같다고, 나는 그들이 죽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하시며 눈굽을 닦으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그들의 시신을 다 찾기 전에는 장례식을 절대로 할수 없다고 근엄한 어조로 말씀하시였다. 그러시면서 천길바다밑을 다 뒤져서라도 희생된 용사들의 시신을 마지막 한사람까지 무조건 찾아내여 장례식을 잘해줄데 대한 명령을 내리시였다.

그 불같은 사랑, 뜨거운 은정에 떠받들리여 희생된 용사들의 시신은 하나도 빠짐없이 모두 대지에 솟아올랐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희생된 용사들의 묘비를 하나하나 구체적으로 돌아보시면서 사진이 아주 잘되였다고, 모두 젊고 끌끌하고 잘났다고 하시며 금시라도 일어나 반길것만 같다고 격정을 금치 못해하시였다.

이날 오랜 시간에 걸쳐 용사묘를 돌아보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앞에는 푸른 바다가 펼쳐져있고 아침부터 저녁까지 해빛이 비쳐드는 묘를 이윽토록 바라보시며 이렇게 용사들을 안장하고보니 한결 마음이 놓인다고 조용히 뇌이시였다. 그러시다가 문득 묘비에는 묘주의 이름이 있어야 한다고 하시면서 이 동무들의 묘주는 내가 되겠소, 묘비에 나의 이름을 써넣으시오, 묘주의 이름까지 써놓아야 마음이 조금이나마 풀릴것 같소!라고 절절히 말씀하시였다.

 

                                           《묘 주

                                           조 선 인 민 군  최 고 사 령 관

                                                김 정 은

 

력사에 전무후무한 비문에 새겨진 이 글발은 조국인민들은 물론 남조선과 해외에도 충격적인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자고로 바다사람은 죽어서도 뭍에 묻히지 못한다고 했습니다. 시신만 돌아와도 천운이라고 했습니다. 헌데 이 무슨 사변이오이까. 이렇게 생존의 모습으로 돌아와 세상에 없는 용사묘의 묘주가 되여주신 김정은원수님의 품에 안기였으니 아, 이 꿈같은 사실이 진정 생시옵니까!》

《묘주는 최고사령관! 과거사는 물론 현대사에도 없는, 아니 앞으로도 없을 조선의 이 놀라운 사실은 세계에 커다란 충격을 주고있다. 한치의 간격도 없는 령도자와 인민의 혼연일체의 모습이 그 묘비에 비껴있다.》

최고사령관이 병사들의 묘주가 된것은 세계력사에 전무후무한 일이다. 남쪽에서 당국이 위공자들을 개처럼 내버리고 돌보지 않아 그 가족들이 해외로 망명하고있는것과 대비하면 하늘과 땅차이이다. 저런 군대가 령도자를 위해 왜 목숨을 내대지 않겠는가. 령도자와 전사들간의 혈연관계, 혼연일체의 관계가 북의 총폭탄정신의 원천이다.》

 

이전페지   다음페지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