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1》중에서

 

다섯개의 빨간별

 

아이들이 무엇을 제일 좋아하는가. 그리고 어느때 제일 기뻐하는가.

이것은 동심을 제일 잘 알고 그들을 제일 사랑하는 사람이 아니고서는 알수 없다.

주체101(2012)년 10월 어느날이였다.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자랑을 가득 담아 자신께 보내여온 한 유치원어린이의 편지를 받으시였다.

이름은 준혁이고 다니는 곳은 모란봉구역 긴마을1유치원이며 나이는 5살…

하지만 준혁이에게는 어머니와 아버지가 없었다. 뜻하지 않는 사고로 잃었던것이였다. 그래서인지 준혁어린이는 아침저녁으로 부모의 손목을 잡고 유치원에 오고 집으로 가는 애들을 늘 부러워하였다. 또 누구보다도 일찍 철이 들어가고있었다.

그런 준혁이의 마음에 언제부터였는지 남모르는 고운 꿈이 자라기 시작했다.

경애하는 원수님이 뵙고싶었고 그이의 자욱자욱을 따라서고싶었다. 경애하는 원수님을 아버지라 생각하며 아버지의 발걸음에 자기의 고운 꿈을 실어보고싶은 충동을 금할수 없었다.

그래서 그는 할머니와 함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다녀가신 최전연의 장재도와 무도를 찾았다. 그는 밤을 새워가며 쓴 수십통의 편지와 함께 착한 마음이 깃든 원호품을 인민군대아저씨들에게 전하고 그들앞에서 노래도 불렀다.

섬초소에로 향하는 그의 마음은 불같아 그후에도 여러번 그곳을 다녀온 준혁이였다.

준혁은 장한 일을 한것 같아 어깨가 으쓱해졌다. 꼬마동무들도 유치원선생님들도 온통 준혁이 자랑뿐이였다. 그럴수록 그는 그 자랑을 아버지에게 알리고싶었다.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 편지를 쓰고싶은 마음으로 잠들지 못하였다.

드디여 준혁은 경애하는 원수님께 자랑이 가득 담은 편지를 쓰기 시작했다.

바로 그 편지를 그처럼 분망하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보시게 되였던것이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시종 웃음을 띠우시고 준혁의 편지를 보시였다. 꼬마 준혁이가 기특했고 너무도 대견스러우시였다.

엄마와 아빠의 사랑을 모르고 자라는 준혁이에게 더없는 기쁨을 주고싶으신 원수님이시였다.

편지를 한자한자 뜯어보시고나서 한참동안 깊은 생각에 잠기셨던 원수님께서는 친히 펜을 드시였다.

《준혁아! 기특한 일을 했다. 정말 대견하구나. 어서 빨리 커서 훌륭한 사람이 되거라.
  자랑스러운 우리 준혁이에게 빨간별 5개를 준다.
                                     2012. 10. 10

                                   김  정  은

원수님께서는 빨간별을 실지 안겨주시려 빨간색펜을 드시고 친필아래에 별을 새겨가시였다.

하나, 둘, 셋…

드디여 다섯개의 빨간별이 그려졌다. 어린 가슴에 가득찰 사랑의 별들이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보내주신 친필을 받아안은 준혁이와 할머니, 온 유치원이 격정을 터뜨렸다.

이 세상에 원수님 아니시면 어린것의 텅 빈 가슴을 누가 따뜻이 덥혀줄수 있단 말인가. 친아버지가 아니면 누가 《준혁아!》라고 불러주며 친어머니가 아니면 누가 자랑이 가득한 어린 마음에 빨간별 다섯개를 새겨준단 말인가.

빨간별 다섯개를 마음에 새긴 준혁이.

그에겐 아버지가 계신다. 그 품에서 그는 커가고있다.

 

이전페지   다음페지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한편의 노래형상과 편곡에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천재적인 음악적예지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놀라운 잔디상식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전문가들을 놀래우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건축가들의 탄성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노래에 비낀 숭고한 조국애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만복화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생활문제가 기본이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교육자들을 위해서는 아까울것이 없다시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크게 보신 사소한 문제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뜨거운 김장철풍경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인민이 승마의 주인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누구도 몰랐던 수자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일욕심이 많은 일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탁구선수가 받아안은 특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대국상의 나날에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일년내내 생각한다고 하시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만족이란 있을수 없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잡풀을 놓고 울리신 경종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물고기무지앞에서 남기신 사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식탁에 오른 큰 물고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황금해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식수절의 이야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하나를 해도 손색없이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4렬 28번 좌석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찬바람부는 밖에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해병장갑》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물고기비린내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몸소 타보신 관성비행차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부결하신 제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모든 평가의 기준 [일화로 보는 위인상 1]《꼬마의사》의 재롱도 받아주시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웃으시며 지신 《빚》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기다려주신 30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미래의 축구선수와 하신 담화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항명이가 받아안은 축복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원아들의 식성까지 헤아리시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소년이 받아안은 행복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전례없는 병문안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원아들에게도 학부형이 있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27㏋목선이 전하는 이야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대회장을 진감한 아기의 이름―충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비애의 하늘을 날은 비행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대국상의 나날에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남조선기업가에게 베푸신 은정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동해기슭에 솟아난 로동자궁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대표인원이 2만 1명이 된 사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다섯개의 빨간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더운 날에 헤아리신 방안온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병원속의 《미술박물관》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판문점의 새 전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눈물이 말하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약상표는 대양과 대륙을 넘어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친정어머니보다 먼저 오신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로투사를 울린 회답서한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영원히 잊을수 없다고 하시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천하를 울린 렬사의 생일추모회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뜻깊은 기념촬영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잊지 않으신 약속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젊음을 되찾은 축구박사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평생소원을 푼 어머니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리발사들과의 대화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친히 묘주가 되시여 떠나간 전사의 모습을 찾아주시여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영생하는 삶을 안겨준 친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99%와 1%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사랑의 편지를 받아안은 일본인녀성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축구선수들의 환희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조전과 화환에 어린 뜨거운 동포애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로드맨의 토로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판문점의 새 전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