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1》중에서

 

식탁에 오른 큰 물고기

 

주체101(2012)년 1월 어느날이였다.

대소한의 맵짠 추위가 강산을 세차게 맴돌았지만 어느 한 인민군 비행구분대의 병사식당안은 뜨거운 열기로 달아있었다.

병사들이 마주한 식탁에 푸짐한 물고기국이 큰 국사발마다 그득히 담겨져있었고 그것을 바라보는 병사들은 싱글벙글 웃으며 입을 다물지 못하고있었다.

물고기가 얼마나 큰지 한토막도 세네개로 쪼개여 끓인것인데도 그 한쪼각이 국사발을 가득 채웠다.

《히야! 무슨 물고기가 이렇게 커. 어미돼지가 물속에 들어갔다가 물고기가 된게 아니야.》, 《아니야, 고래사춘같애.》 …

이렇게 서로 싱갱이질하듯 말이 오가다가 갑자기 모두의 얼굴에 무거운 침묵이 흘렀다.

지금이 어떤 때인가.

어버이장군님을 잃고 온 나라의 남녀로소가 크나큰 비분에 잠겨 마음의 상복을 벗지 못하고있는 때가 아닌가.

나중에는 바로 이러한 때에 처음 보는 큰 물고기가 어떻게 되여 자기들의 식탁에 오르게 되였는지에로 초점이 모아졌다.

누구도 해답을 내놓지 못했다.

부대지휘관이 식당안에 들어와서야 의문이 풀렸다.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이날 이곳 비행구분대를 찾으시면서 금방 물속에서 건진 물고기 한마리를 차에 싣고 오시였다.

그런데 그 물고기가 어찌나 큰지 몇사람이 맞들어야 들수 있었다. 그도 그럴것이 무게가 60㎏이상 되는 물고기였던것이다.

부대지휘관들은 차에서 부리워지는 물고기를 보며 《야!》, 《야!》 하고 탄성을 질렀으나 그 물고기가 무슨 물고기인지 아는 지휘관은 한명도 없었다.

민물고기인지 바다물고기인지조차도 분간할수 없었고 입이 삐죽한 큰 돼지 한마리를 눕혀놓은것만 같았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화련어라고 말씀하셔서야 지휘관들은 《히야!》 하고 또다시 탄성을 질렀다.

화련어!

그들은 그제야 주둥이가 삐죽하고 꼬리와 지느러미가 몸체에 비해 그닥 크지 않은 초식성물고기를 알아보았다.

화련어는 잉어과의 민물고기로서 대동강과 압록강, 두만강 중류지대에서 서식하고있다. 몸길이는 40~50㎝, 큰것은 1m이상이며 그 몸질량은 30㎏이상에 이른다. 성질이 온순하며 물에 산소가 부족할 때 견디여내는 힘이 비교적 강하므로 물우로 뛰여오르지 않는다. 4월~7월에 20만~30만, 어떤것은 100만개이상의 알을 낳는데 알낳이에 알맞는 물온도는 20~27°C이다. 강에서 알을 낳은 다음 먹이가 많은 호수나 저수지에 무리를 지어 들어온다. 가을이 되면 다시 깊은 강으로 나가서 겨울을 난다. 알에서 깨여나서 1년이면 30g, 2년만에는 1~1. 5㎏, 3년만에는 3~4㎏정도로 자란다.

그런지라 60㎏이 넘는 이 화련어가 몇년 자란것인지는 알수 없었고 더우기는 민물고기중에 이렇게 굉장히 큰것이 있다는것자체가 더 놀라운것이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놀라워만 하는 부대지휘관들과 취사원들에게 그 화련어의 료리방법도 하나하나 가르쳐주시였다.

그이의 가르치심을 새겨안은 지휘관들의 가슴속에는 뜨거운것이 끓어올랐다. 한겨울에 얼음장밑에서 유유히 헤염치던 육중한 물고기가 물속에서 나오기 바쁘게 비행사들과 병사들의 식탁에 오르게 되였으니 왜 그렇지 않으랴.

사랑하는 군인들에게 하나를 주면 둘, 열을 주고싶어하시는 원수님의 끝없는 사랑에 의해 식탁에 오른 큰 물고기.

병사들은 감격에 목메여 경애하는 원수님의 뜨거운 은정에 눈물만 흘릴뿐 수저를 들수 없었다.

그들은 물론 동행한 일군들도 원수님께서 가져오신 이 물고기가 인민들이 그이께 삼가 올린 지성어린 물고기라는것을 알수 없었다. 

이전페지   다음페지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한편의 노래형상과 편곡에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천재적인 음악적예지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놀라운 잔디상식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전문가들을 놀래우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건축가들의 탄성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노래에 비낀 숭고한 조국애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만복화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생활문제가 기본이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교육자들을 위해서는 아까울것이 없다시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크게 보신 사소한 문제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뜨거운 김장철풍경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인민이 승마의 주인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누구도 몰랐던 수자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일욕심이 많은 일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탁구선수가 받아안은 특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대국상의 나날에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일년내내 생각한다고 하시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만족이란 있을수 없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잡풀을 놓고 울리신 경종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물고기무지앞에서 남기신 사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식탁에 오른 큰 물고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황금해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식수절의 이야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하나를 해도 손색없이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4렬 28번 좌석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찬바람부는 밖에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해병장갑》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물고기비린내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몸소 타보신 관성비행차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부결하신 제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모든 평가의 기준 [일화로 보는 위인상 1]《꼬마의사》의 재롱도 받아주시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웃으시며 지신 《빚》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기다려주신 30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미래의 축구선수와 하신 담화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항명이가 받아안은 축복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원아들의 식성까지 헤아리시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소년이 받아안은 행복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전례없는 병문안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원아들에게도 학부형이 있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27㏋목선이 전하는 이야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대회장을 진감한 아기의 이름―충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비애의 하늘을 날은 비행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대국상의 나날에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남조선기업가에게 베푸신 은정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동해기슭에 솟아난 로동자궁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대표인원이 2만 1명이 된 사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다섯개의 빨간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더운 날에 헤아리신 방안온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병원속의 《미술박물관》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판문점의 새 전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눈물이 말하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약상표는 대양과 대륙을 넘어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친정어머니보다 먼저 오신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로투사를 울린 회답서한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영원히 잊을수 없다고 하시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천하를 울린 렬사의 생일추모회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뜻깊은 기념촬영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잊지 않으신 약속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젊음을 되찾은 축구박사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평생소원을 푼 어머니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리발사들과의 대화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친히 묘주가 되시여 떠나간 전사의 모습을 찾아주시여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영생하는 삶을 안겨준 친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99%와 1%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사랑의 편지를 받아안은 일본인녀성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축구선수들의 환희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조전과 화환에 어린 뜨거운 동포애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로드맨의 토로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판문점의 새 전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