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1》중에서  

대국상의 나날에도

 

2011년 12월은 우리 인민, 우리 민족에게 있어서 가장 비통하고 애석한 지울수 없는 슬픔의 달이였다.

불세출의 대성인이신 김정일장군님께서 천만뜻밖에도 인민을 찾아가시는 현지지도의 길에서 서거하시였다는 비보는 이 땅을 일순간에 비애의 바다로 만들어놓았다. 전체 군대와 인민이 장군님께서 어떻게 우리곁을 떠나실수 있는가고 통탄하며 조의식장을 찾아 목놓아 곡성을 터쳤고 슬픔의 파도는 낮과 밤이 지새도록 잦을줄 몰랐다.

야속하게도 12월의 혹한이 슬픔에 몸부림치는 인민들의 가슴을 더 얼어붙게 하였다.

거리들에 시민들의 곡성이 그칠줄 모르던 주체100(2011)년 12월 20일이였다.

김일성광장을 비롯한 야외조의식장들을 돌아보시던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장군님을 애타게 부르며 목놓아 통곡하는 인민들의 모습을 오래도록 바라보시였다.

그이의 눈가에 뜨거운 눈물이 하염없이 흘러내렸다. 원수님께서는 눈물에 젖은 목소리로 우리 인민들은 정말 좋은 인민이라고, 이런 인민을 위해 손발이 닳도록 일하자고 일군들에게 뜨겁게 말씀하시였다.

그로부터 3일후인 12월 23일 일군들은 자자구구 인민에 대한 숭고한 사랑이 넘쳐나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친필서한을 받아안게 되였다.

원수님께서는 서한에서 장의행사기간 인민들의 리익을 옹호하고 편의를 철저히, 우선적으로 보장하는데 중심을 두고 모든 행사를 조직진행하며 당조직들과 일군들은 추운 겨울밤 추위속에서 인민들이 떨고있다는것을 아시면 우리 장군님께서 가슴아파하신다는것을 명심하고 인민들의 편의를 최우선, 절대적으로 보장할데 대하여 강조하시였다.

글발마다 인민에 대한 뜨거운 정과 사랑이 넘쳐나는 원수님의 서한에 접한 온 나라 군대와 인민은 오열을 터치였다.

사실 위대한 장군님의 령전에 조의를 표시하는것은 장군님의 슬하에서 행복만을 받아온 인민들모두의 마땅한 도리였고 가장 숭고한 의리였다. 그래서 하늘처럼 믿고 살던 장군님을 잃고 그이를 잘 모시지 못한 죄책감에 쏟아지는 눈속에서도 밤을 지새며 몸부림치고있는 인민들이였다.

너무도 응당한 도리를 두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인민들이 추운 겨울밤 추위속에서 떨고있다는것을 아시면 우리 장군님께서 가슴아파하신다고 그처럼 걱정하시니 친필서한에 접한 이 땅의 천만군민은 그 사랑이 너무 뜨거워 쏟아지는 눈물을 어쩔수 없었다.

이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야외조의식장을 찾는 인민들과 호상을 서는 사람들이 모자와 머리수건, 장갑 등을 착용하게 하고 조의를 표시할 때에만 벗도록 하며 그들이 추운 날씨에 불편을 느끼거나 동상을 입는것과 같은 현상이 절대로 나타나지 않도록 할데 대한 지시를 주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다음날 호상을 서는 사람들의 몸을 덥히는데 필요한 수만개의 발열붙임띠와 발열신발깔개를 조의식장들에 보내주시였다.

그리고 그 다음날인 12월 25일에는 추운 겨울날 맹물을 끓여주는것보다 더운물에 사탕가루를 풀어주면 좋아할것이라고 시안의 조의식장들에 사탕가루, 산꿀, 우유가루, 빵, 과자 등 많은 식료품을 보내주시였으며 조의식장을 찾는 사람들과 호상을 서는 사람들이 추운 겨울에 동상을 입거나 감기에 걸리지 않게 의료보장대책을 세우도록 할데 대한 조치를 또다시 취해주시였다.

이 소식은 삽시에 사람들에게 전해져 얼음장같이 얼어든 가슴가슴을 뜨겁게 녹여주었다.

조의식장을 찾아 은정넘친 더운물과 꿀물, 발열붙임띠와 발열신발깔개를 받아든 사람들은 그에 얼굴을 묻으며 저저마다 북받치는 오열을 터뜨리였다.

(우리들이 좀 추운들 무슨 대수라고 이렇게 따뜻이 보살펴주시옵니까. 그이는 진정 만민이 우러러따를 대성인이십니다.)

추모기간에 인민들이 받아안은 사랑!

정녕 이것은 겨울의 강추위가 아무리 대지를 얼구고 기승을 부리여도 따스한 빛과 열로 만물에 생의 자양분을 안겨주는 위대한 태양의 빛이였다. 

이전페지   다음페지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한편의 노래형상과 편곡에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천재적인 음악적예지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놀라운 잔디상식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전문가들을 놀래우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건축가들의 탄성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노래에 비낀 숭고한 조국애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만복화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생활문제가 기본이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교육자들을 위해서는 아까울것이 없다시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크게 보신 사소한 문제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뜨거운 김장철풍경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인민이 승마의 주인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누구도 몰랐던 수자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일욕심이 많은 일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탁구선수가 받아안은 특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대국상의 나날에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일년내내 생각한다고 하시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만족이란 있을수 없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잡풀을 놓고 울리신 경종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물고기무지앞에서 남기신 사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식탁에 오른 큰 물고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황금해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식수절의 이야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하나를 해도 손색없이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4렬 28번 좌석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찬바람부는 밖에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해병장갑》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물고기비린내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몸소 타보신 관성비행차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부결하신 제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모든 평가의 기준 [일화로 보는 위인상 1]《꼬마의사》의 재롱도 받아주시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웃으시며 지신 《빚》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기다려주신 30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미래의 축구선수와 하신 담화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항명이가 받아안은 축복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원아들의 식성까지 헤아리시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소년이 받아안은 행복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전례없는 병문안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원아들에게도 학부형이 있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27㏋목선이 전하는 이야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대회장을 진감한 아기의 이름―충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비애의 하늘을 날은 비행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대국상의 나날에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남조선기업가에게 베푸신 은정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동해기슭에 솟아난 로동자궁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대표인원이 2만 1명이 된 사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다섯개의 빨간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더운 날에 헤아리신 방안온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병원속의 《미술박물관》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판문점의 새 전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눈물이 말하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약상표는 대양과 대륙을 넘어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친정어머니보다 먼저 오신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로투사를 울린 회답서한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영원히 잊을수 없다고 하시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천하를 울린 렬사의 생일추모회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뜻깊은 기념촬영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잊지 않으신 약속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젊음을 되찾은 축구박사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평생소원을 푼 어머니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리발사들과의 대화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친히 묘주가 되시여 떠나간 전사의 모습을 찾아주시여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영생하는 삶을 안겨준 친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99%와 1%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사랑의 편지를 받아안은 일본인녀성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축구선수들의 환희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조전과 화환에 어린 뜨거운 동포애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로드맨의 토로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판문점의 새 전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