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1》중에서 

누구도 몰랐던 수자

 

문수물놀이장이 얼마나 희한하고 황홀하게 꾸려졌는지 모르는 사람이 없다. 이 종합적인 물놀이장을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인민을 위해 온갖 심혈을 다해 마련해주신것이라는것도 모두가 안다.

하지만 물놀이장의 방대한 규모나 다종다양한 시설들을 수자로 계산해보는 사람들은 있을수 있어도 이 물놀이장의 형성안이 몇건이나 되는지 그 정확한 수자를 아는 사람은 아마도 없을것이다.

문수물놀이장이 준공을 앞둔 어느날이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문수물놀이장에 또다시 나오시였다.

인민의 꿈이 또 하나 현실로 꽃펴나게 된것이 너무도 기쁘시여 시종 환한 미소를 지으시고 돌아보시는 경애하는 그이의 앞에 거대한 물놀이장의 전경이 황홀하게 펼쳐졌다.

구불구불 뻗어간 여러가지 색갈의 물미끄럼대들이며 형형색색의 수조들, 조약대, 인공폭포와 묘향산, 금강산의 기암절벽들을 그대로 옮겨놓은듯싶은 인공바위산, 금시 살아 뛰여다닐것만 같은 동물조각들…

물놀이장의 구내를 걷고 또 걸으시며 자그마한 세부에 이르기까지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을 따르는 일군들의 귀전에는 이 행복의 무아경속에서 터져오르는 인민의 웃음소리가 금시 들려오는것만 같았다.

이런 희한한 인민의 문화휴식터를 일떠세우시기 위해 원수님께서 기울이신 심혈의 세계 그 얼마였던가. 문득 일군들의 눈앞에 그이께서 얼마전 미림승마구락부건설장을 찾으시였을 때의 일이 선히 떠올랐다.

그날 미림승마구락부를 하루빨리 훌륭히 일떠세워 인민들에게 안겨줄데 대하여 말씀하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일군들을 둘러보시며 뜻밖의 화제를 꺼내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자신께서 며칠전까지 보아주신 문수물놀이장의 형성안이 109건이였는데 오늘 4건을 또 보아주었으니 113건이라고 말씀하시는것이였다.

일군들모두가 놀라움을 금할수 없었다.

113건이라니? 그렇게도 많이? …

113!

그 하나하나의 형성안을 직접 만든 설계가들조차 셈해보지 못한 수자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 문수물놀이장에 대한 첫 형성안을 보고올린 때부터 《열, 스물, 서른…》 하고 형성안의 번호를 세여가던 설계가들도 매일같이 원수님의 지도를 받으며 작성하다나니 어느새 백을 넘고 열을 더 넘어섰는지 기억하지 못하고있었다.

113건의 물놀이장형성안!

설계로 한생을 보내온 머리흰 전문가들도 하나의 건설대상을 놓고 이처럼 많은 형성안을 만들어보기는 처음이였다. 한밤중에도 이른새벽에도, 휴식일에도 명절날에도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문수물놀이장의 형성안을 보아주시고 지도해주시였다. 설계일군들이 아무리 사색을 모으고 성의를 더했어도 그이께서는 형성안에 만족하지 않으시고 번마다 새로운 착상을 더 넣어주군 하시였다. 때없이 건설장에 찾아오시여 오랜 시간에 걸쳐 돌아보시고는 또 형성안을 다시 작성하도록 하군 하시였다.

그렇게 지도하여주신 형성안만 해도 113건이였으니 원수님께서 문수물놀이장에 바치신 로고의 세계를 어떻게 다 계산할수 있으랴.

형성안작성은 물놀이장건설의 첫 공정이였을뿐이였다. 그 다음은 설계도면작성, 예산타산 그리고 시공…

그 모든것을 원수님께서는 하나하나 다 보아주시였고 하나하나 다 지도해주시였다. 타일 한장에까지 원수님의 심혈이 깃들어있다.

삼복의 찌물쿠는 무더위속에서도, 인민들이 단잠에 든 때에도 건설장을 찾고 찾으시였고 때로는 건설장에서 동터오는 새벽을 맞기도 하시였다.

사람들은 신문, 방송을 통하여 알려진 경애하는 원수님의 문수물놀이장건설장 현지지도보도소식이 5차례에 달한다는 사실을 놓고도, 9월에는 며칠사이에 두차례나 찾아오신 소식을 두고도 놀라움을 금치 못해하였다.

인민들도 설계가들도 다 헤아릴수 없는 문수물놀이장에 대한 원수님의 이렇듯 각별한 관심과 심혈의 세계를 무슨 말로 전할수 있을것인가.

격정에 휩싸인 일군들모두가 뜨거운 눈길로 그이를 우러르는데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여전히 환히 웃으시며 물놀이장구내길로 또다시 천천히 걸음을 옮기시였다.

그이의 마음속에는 인민에게 안겨줄 또 하나의 창조물을 일떠세운 기쁨이 흘러넘치고있었다. 인민이 마음껏 터치게 될 행복의 웃음소리가 울리고있었다.

주체102(2013)년 10월 15일 문수물놀이장에서는 성대한 준공식이 있었다. 인민들은 문수물놀이장건설을 위해 그토록 심혈을 기울이신 경애하는 원수님을 이 준공식장에 꼭 모시고싶었다.

그러나 준공테프를 끊은것은 인민들이였다. 

이전페지   다음페지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한편의 노래형상과 편곡에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천재적인 음악적예지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놀라운 잔디상식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전문가들을 놀래우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건축가들의 탄성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노래에 비낀 숭고한 조국애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만복화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생활문제가 기본이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교육자들을 위해서는 아까울것이 없다시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크게 보신 사소한 문제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뜨거운 김장철풍경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인민이 승마의 주인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누구도 몰랐던 수자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일욕심이 많은 일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탁구선수가 받아안은 특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대국상의 나날에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일년내내 생각한다고 하시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만족이란 있을수 없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잡풀을 놓고 울리신 경종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물고기무지앞에서 남기신 사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식탁에 오른 큰 물고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황금해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식수절의 이야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하나를 해도 손색없이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4렬 28번 좌석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찬바람부는 밖에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해병장갑》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물고기비린내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몸소 타보신 관성비행차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부결하신 제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모든 평가의 기준 [일화로 보는 위인상 1]《꼬마의사》의 재롱도 받아주시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웃으시며 지신 《빚》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기다려주신 30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미래의 축구선수와 하신 담화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항명이가 받아안은 축복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원아들의 식성까지 헤아리시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소년이 받아안은 행복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전례없는 병문안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원아들에게도 학부형이 있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27㏋목선이 전하는 이야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대회장을 진감한 아기의 이름―충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비애의 하늘을 날은 비행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대국상의 나날에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남조선기업가에게 베푸신 은정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동해기슭에 솟아난 로동자궁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대표인원이 2만 1명이 된 사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다섯개의 빨간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더운 날에 헤아리신 방안온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병원속의 《미술박물관》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판문점의 새 전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눈물이 말하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약상표는 대양과 대륙을 넘어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친정어머니보다 먼저 오신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로투사를 울린 회답서한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영원히 잊을수 없다고 하시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천하를 울린 렬사의 생일추모회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뜻깊은 기념촬영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잊지 않으신 약속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젊음을 되찾은 축구박사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평생소원을 푼 어머니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리발사들과의 대화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친히 묘주가 되시여 떠나간 전사의 모습을 찾아주시여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영생하는 삶을 안겨준 친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99%와 1%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사랑의 편지를 받아안은 일본인녀성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축구선수들의 환희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조전과 화환에 어린 뜨거운 동포애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로드맨의 토로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판문점의 새 전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