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제14회

밝은 하늘

3

만세, 감격, 환호의 열광…

최정국은 흥분될대로 흥분되여 그이를 우러르고있었다.

지금 적들이 남쪽에서 우리를 먹자고 쉬파리떼처럼 새까맣게 덤벼들고있지만 우리는 하늘을 통채로 비워놓고 제1차 비행사대회를 가진다고, 이것자체가 우리의 승리라고, 이제는 장군님의 소원 한가지를 풀어드렸다고 하시는 원수님의 말씀이 가슴을 북처럼 쾅쾅 울려주고있었다.

과연 거인이시다. 이 세상 제일 위대하고 제일 담력이 크고 배짱이 제일 센분! 조국의 저 하늘을 통채로 안고계시는분! 그러니 어찌 저 하늘이 맑고 푸르지 않으랴. 저 하늘도 가장 위대한분의 품에 안겨있는데야…

만세의 환호성! 우렁찬 박수!

마침내 력사적인 대회가 끝났다. 그이께서 페회사를 끝내신것이다.

그런데 웬일인가. 그이께서 다시 자리에 앉으신것은!

순간 장내가 조용해졌다. 긴장해질대로 긴장해졌다. 침묵… 침묵…

혹시 전투임무를 주시려는것은 아닐가. 놈들이 리성을 잃고 감히?…

하지만 경애하는 그이께서는 환히 웃으며 말씀하시였다.

《대회는 끝났지만 동무들과 한가지 더 의논할게 있습니다. 내가 한 녀성비행사동무와 한 약속과 관련한 문제입니다.

방연순동무! 연순동무, 어디에 앉아있소?》

최정국은 그만 깜짝 놀랐다.

그이께서 연순이를 찾으실줄은 꿈에도 생각 못했기때문이였다. 대회직전에 그이께서 연순이에 대해 물으시였을 때 자초지종을 다 말씀드렸던 최정국은 긴장해서 장내를 내려다보았다.

《옛! 여기 있습니다.》

녀성비행사들 뒤쪽에서 방연순이 상큼 일어났다.

원수님께서는 환하게 웃으시며 그를 내려다보시였다.

《그래, 아기이름을 지었소?》

《못 지었습니다.》

챙챙한 목소리.

최정국은 그만 눈이 둥그래졌다.

(아니, 저 애가 끝내?)

원수님께서는 미소를 지으신채 물으시였다.

《그런데 부사령관동무에겐 이름은 지었지만 안 대주겠다고 했다면서?》

방연순이 살짝 얼굴을 붉히며 응석어린 어조로 말씀드렸다.

《사실… 원수님께서 나라일에 바쁘신데 그런 소소한 문제에까지 마음쓰시게 해서야 되겠느냐고 자꾸 못살게 굴기에…》

장내에서 와- 하고 웃음이 터져올랐다.

(저런, 저런… 여기가 어디라구 이 큰아버지 망신을 시키면서…)

원수님께서도 웃으시며 최정국을 돌아보기까지 하시였다.

최정국은 몸둘바를 몰라하며 얼굴이 벌개져서 엉거주춤 일어서기까지 했다.

《소소한 문제라, 연순동무에게도 그게 소소한 문제요?》

《저에겐… 사실… 큰 문제입니다.》

방연순의 당돌한 대답.

《그럴테지. 하지만 동무들에게는 설사 작은 문제라 하여도 이 최고사령관에게는 큰 문제요.

내 그럴줄 알았소. 아무렴 이 최고사령관에게 이름을 지어내라고 하고는 자기들끼리 슬쩍- 할수야 없지. 그렇지 않소?》

《그렇습니다.》

방연순의 조금도 구김살 없는 명랑한 대답소리에 모두들 또다시 와- 하고 웃었다.

최고사령관동지께서 응당 그러시리라고 믿고있었다는 자세였다.

그 순간 방연순은 얼른 남편쪽을 스쳐보았다. 사실 그들은 최정국의 전화를 받고 생각들이 많았었다. 김명숙이랑 부대전우들이 집체작으로 이름을 지어왔을 때도 그랬다.

사회주의강국건설의 모든 중하를 한몸에 안으신 그처럼 바쁘신 원수님께 너무도 무랍없는 청을 드렸다는 생각에 죄스럽기도 했었다. 최정국의 말대로 애기이름때문에 원수님께서 더는 마음쓰시지 않게 이름을 지어야 하지 않을가 하는 생각도 불쑥불쑥 들군 했었다. 그러면서도 아기이름을 선뜻 지을수가 없었었다.

왜서인지 친정아버지에게 아기이름을 지어달라고 부탁한듯 한 그런 안정감과 행복감에 잠기게 되는것을 어찌할수가 없었었다.

이어 우렁우렁하신 원수님의 음성이 방연순의 가슴속으로 흘러들었다.

《내 아기의 이름을 오래동안 생각해보았습니다. 연순동무! 당을 따라 변함없이 충정의 길을 가라는 의미에서 이름을 〈충도〉라고 하는것이 어떻습니까?》

정적, 정적. 물을 뿌린듯 한 고요한 정적속에 이런 속삭이듯 하는 소리가 들려왔다.

《충도? 충도! 리충도!》

입속으로 가만히 외워보던 방연순이 소녀들처럼 두손바닥을 짝- 소리나게 마주쳤다.

《좋습니다, 원수님! 멋있습니다. 정말 만점짜리입니다.》

만세라도 부를듯 콩당 뛰여오르며 기뻐 어쩔줄 모르는 그를 보며 최정국은 어이없어 허- 하고 웃고말았다.

최고사령관동지앞에서 아이들처럼 저게 뭐란 말인가. 감히 점수까지…

《허허허, 만점짜리라. 동무들의 마음에 든다니 됐구만. …》

순간 장내엔 우렁찬 환호소리와 함께 우뢰같은 박수소리가 터져올랐다.

원수님께서 만족한 미소를 지으시며 자리를 일으시자 방연순이 솟구치는 격정을 더는 참을수 없는듯 새처럼 주석단으로 날아오른다. 리순길이도 날아오른다. 환히 웃으시는 그이의 품에 안기며 오늘의 이 영광을 잊지 않고 온 가족이 숨이 지는 마지막순간까지 충정의 항로만을 날으는 붉은 매가 되겠다고 눈물속에 맹세를 다진다.

최정국의 가슴은 활화산처럼 막 끓어올랐다.

천만대적을 쥐락펴락하시며 이 행성의 평화를 지켜가시는 이 세상 제일 위대한분의 거창한 사색속에 또 하나의 중대사로 간직되여있는 평범한 비행사가정의 아기이름, 전사들에겐 설사 작은 문제라도 최고사령관에겐 큰 문제라고 하시며 어느 한사람 마음 한귀퉁이에 서운하거나 아쉬운 감정이 티끌만큼이라도 남아있을세라 력사에 없었던 이 대회를 마련하신 우리 원수님.

그렇다, 우리 전사들의 일이라면 사소한 문제라도 그렇게 크게, 중대사로 여기시는 그이이시기에 세상사람들이 상상도 못했던 그런 위대한 기적들을 창조하시고 우리 천만군민은 그렇게도 온넋을 다해 그이만을 따르는것 아니겠는가.

충도! 충도! 이 대회도 충도였다. 영원한 충정의 길에서 제2, 제3의 길영조들을 끝없이 탄생시킬 력사의 대회합이였다.

대회장은 점점 더 커지는 만세의 환호성으로 떠나갈듯 했다.

그 대회장우에 펼쳐진 하늘은 티 한점 없이 맑고도 푸르렀다.

영원히 맑고 푸를 그이의 하늘이였다.


주체103(2014).


이전페지   다음페지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