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1》중에서 

만복화

 

새로 육종해낸 꽃에 어떤 이름을 다는가 하는것은 대체로 그 꽃을 육종한 학자의 뜻에 달려있다. 자고로 육종학자자신의 이름을 꽃이름으로 부르는것이 보편적이며 경우에 따라 육종가가 자기가 숭상하는 인물의 이름을 붙여 부르는 때도 있다.

하지만 력사의 주인이며 사회발전의 추동력인 인민대중을 위하는 뜻을 담아 꽃이름을 단 실례는 들어보기 힘들다.

단풍이 빨갛게 불타오르기 시작하던 주체101(2012)년 9월 어느날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평양화초연구소를 찾으시였다.

화초연구소에는 거대한 온실의 풍경을 돋구며 갖가지 아름다운 꽃들이 짙은 향기를 뿜고있었다.

어느 한 호동에는 새로 육종한 심비디움의 한 품종인 만복화가 화려한 자태를 드러내며 그득히 펼쳐져있었다.

아름답게 피여난 만복화를 기쁨속에 보아주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지난해 위대한 장군님께서 평양화초연구소를 현지지도하시면서 이 품종의 꽃을 보아주시였다고 나직이 말씀하시였다.

그이를 우러르는 동행한 일군들과 식물학자들에게는 이 세상에 만복화라는 꽃이 태여나게 된 가슴뜨거운 일이 감회깊게 떠올랐다.

세계에 알려진 꽃들가운데서 심비디움은 비교적 꽃피는 시기도 오래고 추위견딜성이 강할뿐아니라 아름다운 란과계통에 속하는 꽃이였다.

이곳 화초연구사들은 몇해전에 심비디움의 새 품종을 육종하여 세상에 내놓을 목표를 세웠었다.

새 품종의 육종, 그것은 꽃을 보다 아름답고 향기있게 만드는 유전자공학기술, 세포들을 융합시켜 새로운 품종을 만들어내는 세포공학기술, 병해충예방을 위한 미생물공학기술 등 현대생물공학의 정수에 도달하여야 할 과학기술의 집합체였다.

실패가 거듭되였지만 연구사들은 포기하지 않았다.

이번의 연구사업을 통해 세계적으로 화초연구에서 발전된 나라들을 압도할 결심을 품은 과학자들은 이악하게 달라붙었다.

그들은 겹쌓인 난관과 시련을 이겨내며 끝끝내 심비디움의 새 품종을 만들어내는데 성공하였다.

그러나 2011년 3월 3일 위대한 김정일장군님께서 평양화초연구소를 찾아주시였을 때에는 심비디움의 새 품종의 꽃들이 아직 피기 전이여서 원품종의 종자를 싹틔워 피운 꽃밖에 보여드리지 못하였다.

연구사들은 심비디움 새 품종의 연구사업을 보다 앞당겨 끝내지 못한 자책감으로 가슴치면서 불철주야 노력하여 마침내 화려한 꽃의 세계를 펼쳐놓았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그들의 마음을 다 헤아리신듯 한동안 생각깊은 안색으로 꽃들을 보아주시다가 심비디움은 꽃이 피여있는 기간이 그중 오랜 꽃인데 아마 한 석달동안은 피여있을것이라고, 이런 꽃을 많이 재배하여야 한다고 말씀하시였다.

그이의 말씀을 심장깊이 새기며 연구소성원들은 자기들의 일터를 찾아오신 경애하는 그이께 조금이라도 기쁨을 드리고싶은 마음에서 이렇게 말씀올리였다.

《경애하는 원수님, 이 꽃들은 신통히도 절세위인들이 탄생하신 12월부터 4월까지의 기간에 피여있습니다.》

그러자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환하게 웃으시더니 문득 꽃의 이름에 깃든 사연이 떠오르시는듯 화분 하나를 손에 드시고 말씀하시였다.

《올해 3월 평양화초연구소에서 새로 육종한 심비디움의 이름을 지어달라고 제기하였습니다. 이 꽃의 이름을 장군님께서 평양화초연구소를 현지지도하신 날인 3월 3일을 기념하여 삼삼화라고 달았으면 좋겠다고 제기한것을 내가 만복화라고 이름을 지어주었습니다.》

만복화!

참으로 위인의 숭고한 뜻이 어린 더없이 훌륭한 꽃이름이였다.

무릇 인간은 꽃을 보면서 안정감도 찾고 만시름을 놓고 웃기도 하며 아름다운 미래를 꿈꾸기도 한다.

하지만 경애하는 원수님처럼 꽃에 인민들에게 이 세상 복이란 복은 다 안겨주시려는 절절한 념원을 담아 그 이름도 만복화라 지은 례는 일찌기 없었다.

만복화!

경애하는 원수님의 이민위천의 숭고한 뜻이 그대로 어려있는 그 이름을 다시금 마음속으로 부르고 또 불러보는 평양화초연구소 성원들의 마음은 끝없이 설레이였다. 

이전페지   다음페지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한편의 노래형상과 편곡에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천재적인 음악적예지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놀라운 잔디상식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전문가들을 놀래우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건축가들의 탄성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노래에 비낀 숭고한 조국애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만복화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생활문제가 기본이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교육자들을 위해서는 아까울것이 없다시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크게 보신 사소한 문제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뜨거운 김장철풍경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인민이 승마의 주인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누구도 몰랐던 수자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일욕심이 많은 일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탁구선수가 받아안은 특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대국상의 나날에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일년내내 생각한다고 하시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만족이란 있을수 없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잡풀을 놓고 울리신 경종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물고기무지앞에서 남기신 사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식탁에 오른 큰 물고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황금해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식수절의 이야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하나를 해도 손색없이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4렬 28번 좌석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찬바람부는 밖에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해병장갑》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물고기비린내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몸소 타보신 관성비행차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부결하신 제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모든 평가의 기준 [일화로 보는 위인상 1]《꼬마의사》의 재롱도 받아주시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웃으시며 지신 《빚》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기다려주신 30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미래의 축구선수와 하신 담화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항명이가 받아안은 축복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원아들의 식성까지 헤아리시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소년이 받아안은 행복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전례없는 병문안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원아들에게도 학부형이 있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27㏋목선이 전하는 이야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대회장을 진감한 아기의 이름―충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비애의 하늘을 날은 비행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대국상의 나날에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남조선기업가에게 베푸신 은정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동해기슭에 솟아난 로동자궁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대표인원이 2만 1명이 된 사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다섯개의 빨간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더운 날에 헤아리신 방안온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병원속의 《미술박물관》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판문점의 새 전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눈물이 말하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약상표는 대양과 대륙을 넘어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친정어머니보다 먼저 오신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로투사를 울린 회답서한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영원히 잊을수 없다고 하시며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천하를 울린 렬사의 생일추모회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뜻깊은 기념촬영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잊지 않으신 약속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젊음을 되찾은 축구박사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평생소원을 푼 어머니들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리발사들과의 대화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친히 묘주가 되시여 떠나간 전사의 모습을 찾아주시여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영생하는 삶을 안겨준 친필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99%와 1%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사랑의 편지를 받아안은 일본인녀성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축구선수들의 환희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조전과 화환에 어린 뜨거운 동포애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로드맨의 토로 [일화로 보는 위인상 1] 판문점의 새 전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