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4. 숭고한 의리와 뜨거운 동포애를 지니시고

복받은 옥동녀

 

주체94(2005)년 10월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아리랑》을 관람하기 위해 남녘동포들이 평양으로 구름처럼 모여들고있던 때였다.

그들속에는 1998년 범청학련 남측본부 《한총련》대표로 평양에 왔던 황선녀성도 있었다.

그는 해산예정일이 이미 지난 상태였지만 위대한 장군님께서 《아리랑》공연관람길을 열어주시였다는 희한한 소식을 듣고 시어머니와 함께 이 길에 나섰던것이다.

황선녀성은 10월 10일 저녁 《아리랑》공연을 관람하던 도중 갑자기 오는 진통으로 하여 평양산원에 입원하게 되였다.

그는 입원한지 1시간도 못되여 귀여운 옥동녀를 순산하였다.

이렇게 그는 세상사람들이 부러워하는 평양산원에서 통일동이를 낳게 되였다.

평양산원에서 옥동녀를 낳은 며느리와 보육기안에 있는 손녀를 본 황선녀성의 시어머니는 기뻐 어쩔줄을 몰라하였다.

황선녀성의 시어머니를 비롯한 남측성원들은 황선녀성이 현대적인 평양산원에서 해산한것은 북남관계에서 있어보지 못한 사변이라고 기뻐하였다.

황선녀성은 입원해있는 기간 무상치료제혜택으로 산후치료는 물론 종합적인 치료와 함께 모든 산모들과 꼭같이 산꿀과 귀중한 보약제, 영양제들을 공급받았다.

그리하여 산모의 건강상태와 아기의 발육상태는 대단히 좋아졌다.

황선녀성이 건강을 회복하고 퇴원하게 되였을 때였다.

그가 비행기로 돌아간다는 사실을 보고받으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갓난애기가 비행기동음에 놀랄수도 있고 여러가지로 불편할수 있으므로 판문점을 통해 륙로로 가게 하되 차를 천천히 몰아 산모와 애기가 불편해하지 않도록 하라고 사려깊은 사랑을 베풀어주시였다.

친부모의 사랑인들 이보다 더 다심할수 있으랴!

그는 이렇게 되여 복받은 옥동녀를 안고 평양산원문을 나섰으며 민족분렬의 상징인 판문점으로 나갔다.

그후 황선부부는 우리 겨레는 하나라는 뜻에서 딸애에게 《윤겨레》라는 이름을 지어주었으며 황선녀성이 평양에서 아기를 낳은 소식은 남조선에서 큰 화제가 되였다.

오죽했으면 남조선의 보수언론들까지도 《평양에서 출산한 최초의 남한녀성》, 《황씨가 통일동이를 낳게 되였다.》고 크게 보도하였겠는가.

이전페지   다음페지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