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4. 숭고한 의리와 뜨거운 동포애를 지니시고

한 남녘녀성이 받아안은 영광

 

주체89(2000)년 10월 남조선의 정당, 단체대표들이 조선로동당창건 55돐 경축행사에 참가하기 위하여 평양에 왔을 때였다.

남조선에서 들어온 대표들속에는 비전향장기수송환추진위원회 공동대표로 활동하고있던 비전향장기수 권락기선생의 안해 리옥순녀성도 있었다.

그 녀성은 일찍부터 민주화운동에 나섰고 남조선의 전국련합 대외협력위원장, 《통일을 여는 녀성모임》 회장으로서 자주와 민주, 통일을 위한 투쟁의 길에 자신의 모든것을 바쳐온 녀성운동가였다.

그는 17년간이나 옥살이를 한 비전향장기수인 남편과 감옥에 있는 동지들을 위해 모든 성의를 다했으며 그들의 송환을 위해 누구보다 앞장서 투쟁하였다.

그 나날에 페암이라는 불치의 병을 만나 모진 고통을 겪으면서도 자기의 집을 《통일광장》으로 만들어놓고 언제나 밝게 웃으며 비전향장기수들을 극진히 돌봐준 그였다.

이러한 그가 불치의 병으로 앓는 몸상태로 평양을 방문하였던것이다.

그의 시각에 비낀 평양의 모습은 꿈속에서도 그려보지 못한것들이였다.

놀라움과 찬탄의 목소리가 그의 심중에서 자주 울려나왔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남측대표들에게 동포애의 정을 한껏 부어주시면서 리옥순녀성의 병상태에 대해 못내 걱정하시며 그에 대한 적극적인 치료대책을 세우도록 뜨거운 은정을 베풀어주시였다.

그리하여 그는 평양에 있는 훌륭한 병원에서 유능한 의사들로 무어진 의료진에 의해 종합검진을 비롯한 3차에 걸쳐 진단을 받았다.

의료진은 그의 치료를 위해 온갖 지성과 정성을 다하였다.

평양방문일정이 끝나고 이제는 떠날무렵이 되였을 때였다.

장군님께서는 그에게 고려약재를 비롯한 수많은 고가약들을 선물로 안겨주시였다.

장군님의 뜨거운 사랑이 담겨진 선물을 받아안은 그는 솟구치는 격정을 억제할수 없었다.

자기에게 안겨지는 사랑이 눈물겹도록 고마웠기때문이였다.

그는 눈시울을 적시면서 이렇게 말하였다.

《령수님께서 페암을 부정하시고 죽음을 이겨내는 활력을 주시였으니 저는 힘차게 살렵니다.》

그가 진심으로 터친 말은 해빛을 따라 참된 애국의 길을 걸어가리라는 마음다짐의 분출이였다.

장군님의 품에 안겨 만복을 한껏 누리는 통일애국투사들인 비전향장기수들이 서울로 향하는 그를 바래주었다.

떠나는 사람, 바래주는 사람들모두가 통일의 날 다시 만나자고 굳게 약속하였다.

하지만 그는 그 이듬해 병환으로 끝내 사망하게 되였다.

주체90(2001)년 3월초 그가 사망하였다는 보고를 받으신 장군님께서는 그의 사망과 관련하여 조의를 표시할데 대한 조치를 취해주시였다.

장군님께서 취해주신 조치에 따라 해당 부문에서는 남조선에 있는 비전향장기수송환추진위원회와 그 공동대표 권락기선생에게 각각 조의문을 보내여 고인을 추모하고 유가족들을 위로하면서 6. 15북남공동선언의 기치밑에 자주, 민주, 통일을 위해 싸우는 남녘의 각계층 인민들을 고무하였다.

이렇듯 장군님의 위대한 태양의 품이 있어 통일을 위해 한몸바친 그의 삶은 어제만이 아니라 오늘에도 영원히 빛나고있는것이 아닌가.

이전페지   다음페지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