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4. 숭고한 의리와 뜨거운 동포애를 지니시고

장군님과 통일애국투사들

 

축복

주체91(2002)년 여름 온 나라에 경사가 났다.

위대한 장군님께서 마련하여주신 사랑의 보금자리에서 한 비전향장기수가정이 꽃같은 딸을 보았던것이다.

그런데 우리 장군님께서 친히 애기의 이름까지 지어주시였으니 이런 경사가 또 어디에 있을것인가.

어버이장군님께서 친히 이름지어주신 옥동녀를 저저마다 안아보며 아기의 아버지와 어머니를 축하해주는 비전향장기수들은 인간의 상상을 초월하는 죽음의 지경을 눈물 한점 없이 억세게 걸어온 통일애국투사들이였지만 육친의 정으로 흐르는 령도자의 이 고귀한 은정에는 격정에 못이겨 울고웃었다.

비전향장기수동네뿐이 아니였다.

온 나라가 이 소식에 접하고 흥성이였다.

비전향장기수 리재룡동지는 사회주의조국의 품에 안기여 비로소 단란한 가정을 이루고 난생처음 자식을 보게 되였다.

남쪽의 교형리들은 《빨갱이들은 씨종자까지 말려야 한다.》며 전기고문 등 온갖 악형으로 비전향장기수들의 육체를 파괴하여 인간페기품으로 만들어버렸다.

30년세월 인간의 모든것을 감방에서 짓밟히우고 늙은 총각으로 버림받았던 그는 오늘의 현실이 너무도 꿈만 같아 잠을 이룰수 없었다.

생각할수록 장군님에 대한 고마움에 겨워 감격의 눈물을 걷잡을수 없었다.

남쪽의 감방에서 페인이 되여 출옥하였을 때에는 비전향장기수들의 병구환을 위하여 사랑의 불사약을 보내주시고 은혜로운 사회주의조국의 품에 안긴 후에는 잃어버린 청춘을 되찾도록 최상의 치료대책을 세워주시고 갖가지 보약까지 보내주신 어버이장군님이시였다.

그이의 하늘같은 은덕에 재생하여 자식복까지 받아안았으니 어찌 감사의 정에 사무치지 않으랴.

장군님의 친어버이사랑에 보답하기 위하여 그들부부는 생의 마지막순간까지 깨끗한 량심과 지조를 바치며 딸자식을 훌륭히 키워 그이의 선군위업을 받들어가는 역군으로 억세게 준비시킬 마음속맹세를 가다듬었다.

행복의 보금자리에서 난생처음 꽃같은 딸을 보게 되였으니 그 이름을 어떻게 달가.

밤하늘의 별천지처럼 많고많은 이름들중 이 세상 제일 아름다운 이름을 고르고 또 고르며 비전향장기수동네는 잠들줄 모르고 설레이였다.

진주보석같은 이름들을 지어놓고 이것을 고를가 저것을 고를가 하며 망설이던 끝에 그들부부는 친어버이마냥 못견디게 그리운 장군님을 우러렀다.

마침내 그들부부는 어버이장군님께 가슴속에 끓어넘치던 감사의 정을 아뢰이면서 딸애의 이름을 지어주시였으면 하는 소청을 담은 편지를 삼가 드리였다.

장군님께서는 선군혁명령도의 그 바쁘신 속에서도 이들이 올린 편지를 보아주시고 은정어린 사랑의 친필을 보내주시였다.

《온 나라 인민들의 축복속에 태여난 애기이름을 축복이라고 지어줍시다

김정일

2002. 7. 23》

혁명의 령도자가 전사에게, 위대한 스승이 제자에게, 자애로운 어버이가 자식에게 줄수 있는 이보다 더 큰 축복과 사랑이 어디에 또 있으랴.

축복이!

온 나라 방방곡곡에서 그 이름이 사랑스럽게 불리웠다.

한가정에 안겨진 축복만이 아니였다.

태양의 축복을 받은 축복이!

세상이 부러워하는 이름이기도 하였다. 

이전페지   다음페지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