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3. 한없이 넓은 도량으로

10월상봉의 나날에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주체96(2007)년 10월 2일부터 10월 4일까지 평양에서 남측의 로무현《대통령》을 만나시였다. 그리고 우리 민족끼리의 기치아래 조국을 통일할데 대한 6. 15공동선언의 실천강령인 10. 4선언을 채택하시였다.

그 나날에 있은 일이다.

 

정례적이냐 수시로이냐

력사적인 첫 회담이 진행될 때였다.

회담과정에 문득 로무현이 위대한 장군님께 《정상회담》의 정례화를 제안해올리였다.

뜻밖의 제의에 회담장안의 분위기는 한순간 긴장되였다.

바로 이때 장군님께서는 즉석에서 친척집에 갈 때 정례적으로 가는가? 수시로 놀러가는것이다, 국가간의 관계라면 정례적이라는 말이 맞지만 북남관계에서는 맞지 않다, 수시로 만난다고 해야 맞지 않겠는가고 하시며 북남관계는 언제든지 편하게 래왕할수 있는 관계라는 내용의 명쾌한 대답을 주시였다.

순간 크나큰 충격과 감동이 온 회담장에 차넘쳤다.

북과 남의 수뇌상봉이 국가와 국가간의 만남이 아니라 민족의 요구와 필요에 따라 수시로 만날수 있는 한 민족, 한혈육의 만남이라는 너무도 명철하고 동포애적인 그이의 말씀에 남측대표모두는 커다란 충격을 받았다.

회담전날 4. 25문화회관광장에서 환영행사때 벌써 따뜻한 환대와 파격적영접을 베푸신 장군님의 사려깊은 모습에서 멀리 떨어져 지낸 혈육을 맞이하는듯 한 친근감에 피는 역시 물보다 진함을 온몸으로 절감했던 그들이였다.

남측의 한 대표는 《김정일국방위원장님은 남북관계를 국가적관계로 보는것이 아니라 집안끼리 모인다는 관점이 강하셨다.》고 자기의 심정을 토로하였다.

이전페지   다음페지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