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3. 한없이 넓은 도량으로

통일사에 길이 남을 인터뷰

 

력사적인 6. 15북남공동선언이 발표된 후 남조선의 언론사대표단이 공화국북반부를 방문하였다.

그들은 하나같이 코대가 높기로 유명한 남조선언론계의 거두들이였다.

주체89(2000)년 8월 12일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귀중한 시간을 내시여 대표단을 만나주시였는데 한번 접견에 그 거두들이 그이께 완전히 매혹되여 깊이 머리숙이였다.

후에 그들이 《충격적인 인터뷰》라고 대서특필한 그 접견과정에 있은 이야기들이다.

 

마음 같아서는…

화기애애한 동포애의 정이 넘치는 대화가 기탄없이 흐르는 가운데 한 언론사사장이 일어나 위대한 장군님께 말씀올렸다.

《얼마전에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이 9월에 진행되는 시드니올림픽경기대회에 국방위원장님과 김대중대통령을 초청하였는데 위원장님의 의향은 어떠하십니까?》

일순 좌중은 침묵에 잠겼다.

시사성과 정치성을 띤 매우 까다로운 질문이였다.

잠간 사이를 두신 장군님께서는 시간을 내지 못하여 제 민족이 사는 가까운 서울에도 가지 못하고있는 때에 남의 나라인 먼 시드니에까지 어떻게 가겠는가고 반문하시고는 나직이 말씀을 이으시였다.

《사실 서울을 방문하여 남녘에 있는 우리 동포들과도 아직 인사를 나누지 못하였는데 먼 시드니에까지 가서 <배우>노릇을 할 멋이야 없지 않습니까.》

롱담속에 절절한 동포애를 담으신 장군님의 말씀에 언론사대표들의 눈가에 뜨거운것이 고이였다.

사전에 제출된 서면질문도 아닌 즉석질문에 대한 대답치고는 문장문장, 자자구구 참으로 웅심깊고 신비스러운 명답들이였다.

하지만 그것은 결코 림기응변의 기지에서 흘러나온 명답이 아니였다. 늘 소중히 품고계시는 우리 장군님의 열화와 같은 조국애, 민족애의 분출이였다.

언론사대표들은 신비와 감동의 세계에 잠겨 오찬회관례에 어긋난다는것도 감감 잊고 그이의 말씀을 한자라도 흘릴세라 수첩에 부지런히 적어나갔다.

그후 남조선의 신문들은 위대한 장군님께서 남조선언론사대표들을 위한 오찬석상에서 하신 말씀전문을 일제히 실었다.

실로 조국통일사에 길이 전해질 인터뷰였다.

이전페지   다음페지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