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3. 한없이 넓은 도량으로

통일사에 길이 남을 인터뷰

 

력사적인 6. 15북남공동선언이 발표된 후 남조선의 언론사대표단이 공화국북반부를 방문하였다.

그들은 하나같이 코대가 높기로 유명한 남조선언론계의 거두들이였다.

주체89(2000)년 8월 12일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귀중한 시간을 내시여 대표단을 만나주시였는데 한번 접견에 그 거두들이 그이께 완전히 매혹되여 깊이 머리숙이였다.

후에 그들이 《충격적인 인터뷰》라고 대서특필한 그 접견과정에 있은 이야기들이다.

 

통일은 언제?

어느덧 시간은 많이도 흘렀다.

남측언론사대표들은 위대한 장군님을 한자리에 모신 절호의 기회를 놓칠세라 시간의 흐름도 아랑곳않고 알고싶던 문제들을 말씀올리기에 바빴다. 그러다나니 자연히 질문의 폭이 넓어져 조국통일문제에로까지 이어졌다.

여태껏 침묵을 지키고있던 한 언론사대표가 조용히 자리에서 일어섰다.

《국방위원장님, 통일의 시기가 언제쯤 될것 같다고 생각하십니까?》

대표들은 모두 흠칫 놀랐다.

그것은 질문이라기보다 즉석에서 예언을 바라는것과도 같은 일종의 무례라고 생각되였기때문이였다.

사실 반세기이상 우여곡절을 겪고있는 조국의 통일이 언제 된다고 그 누가 즉시 꼭 찍어서 결론할수 있겠는가.

곱지 않은 시선이 자기에게 쏠리자 그는 얼굴을 슬며시 붉혔다. 장군님을 직접 뵙고 온넋이 심취되여 그이의 고견을 받고저 올린 질문이였는데 그만 좌중의 눈총을 받게 되니 당황해졌던것이다.

그러나 장군님께서는 그 질문도 흔쾌히 받아들이시였다. 그이께서는 우선우선한 표정으로 좌중을 둘러보시더니 명백히 말씀하시였다.

통일시기는 북과 남이 마음먹기에 달려있다. 우리가 어떻게 결심하고 우리 민족끼리 어떻게 힘을 합치는가에 따라서 통일은 이제 당장이라도 실현될수 있다. …

박수갈채가 터져올랐다.

장군님께서 어떤 대답을 주실가 하고 마음을 조이던 남측대표들의 얼굴마다에는 경탄의 빛이 일었다.

장군님의 말씀의 뜻도 깊은것이지만 그처럼 미묘하고 까다로운 질문에 어쩌면 그리도 명쾌한 대답을 즉석에서 주실가 하는 신비스러움이 온넋을 꽉 틀어잡은것이였다.

6. 15공동선언의 기치밑에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치고 민족대단결을 실현한다면 그것이 곧 통일이다.

알고보면 진리는 언제나 단순하다 하거늘 어렵고 복잡하게만 생각했던 통일의 시기를 한마디로 천명해주셨으니 그들이 어찌 장군님의 비범함에 탄복하지 않을수 있었겠는가.

이전페지   다음페지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