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3. 한없이 넓은 도량으로

6. 15통일일화(3)

 

주체89(2000)년 6월 15일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국방위원회명의로 김대중과 그의 일행을 위해 환송오찬을 마련하시였다.

그날의 일이다.

 

민족애특강

환송오찬은 화기애애한 분위기속에서 계속되였다.

그사이 위대한 장군님께 완전히 매혹된 남측성원들은 그이의 주위에서 떨어질줄 몰랐다.

그들에게 여러가지 말씀을 해주시던 장군님께서는 북남간의 신뢰와 단합을 도모하고 조국의 통일을 앞당기기 위해서는 호상 비방중상과 상대를 자극하는 일체 행동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하시면서 이제 열흘 있으면 6. 25인데 남쪽에서도 북을 적대시하는 6. 25관련행사들을 그만두며 사람들에게 적대감을 가지지 않도록 하는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시였다.

그러시고는 장관들에게 김대통령과 자신의 체면을 조절해줄수 있는 사람은 당신들이라고 하시며 말씀하시였다.

《그것을 제대로 조종하지 못하면 장관자리를 다 내놓게 하고 내가 직접 서울에 나가 장관을 겸임하겠습니다.》

유쾌한 폭소가 터졌다.

장관들은 아픈데를 면바로 찔리운듯 장군님앞에 머리숙이며 공동선언이 잘 리행되도록 있는 힘을 다하겠다고 결의다졌다.

김대중도 장군님께 《그렇게 안돼야죠. 너무 념려 마십시오.》라고 몇번이나 말씀드렸다.

오찬이 마감시간을 가까이 하자 장관들은 아쉬움이 더욱 커져 아예 장군님의 주위를 에워쌌다.

장군님께서는 그들을 둘러보시며 말씀하시였다.

이번에 김대통령과 남쪽의 정치인들이 평양에 와서 대단한 일을 하였다. 북남공동선언을 리행하여야 할 민족사적임무가 우리에게 짊어져있다. 너무 서두르거나 조급하게 하지 말고 하나하나 착실하게 해나가야 한다. 우리는 언제나 민족문제를 우선시해야 한다. 우리는 남쪽당국이 다른 나라들과 공조하는것을 무턱대고 반대하는것이 아니다. 문제는 우리 민족끼리 화해하고 단합하는 조건에서 다른 나라들과 공조해야 한다. 자기 민족을 반대하는 국제공조란 있을수 없다. 우리는 우리 민족을 위한 공조를 하여야 한다. …

열광적인 박수갈채가 터져올랐다.

뜻깊은 오찬회석상에서 김대중과 남측 장관들을 대상으로 하신 장군님의 말씀은 민족애에 관한 특강이였다. 

이전페지   다음페지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