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3. 한없이 넓은 도량으로

6. 15통일일화(1)

 

주체89(2000)년 6월 13일부터 15일까지 평양에서는 경이적인 사변이 일어났다.

위대한 장군님을 만나뵈오려고 남조선의 김대중《대통령》이 찾아온것이다.

그날의 일화들이다.

 

기자의 행운

이날 남조선의 《대한매일》의 한 기자가 력사적인 평양상봉을 취재하기 위한 남측 기자단성원으로 김대중과 함께 평양비행장에 도착하였다.

그런데 뜻밖에도 비행장에서 위대한 장군님의 모습을 뵙게 되자 가장 력사적인 순간을 취재하게 되였다는 흥분으로 하여 심장이 터져나갈것만 같았다.

그는 기자의 사명감과 책임감을 다해 쉴새없이 펜을 달리였다.

우러르면 우러를수록 위인의 풍모가 확 안겨오는 장군님이시였다.

기자는 절세의 위인을 몸가까이에서 직접 만나뵙고 인사를 올려야 하겠다는 충동에 사로잡혔다.

마침내 그는 자신이 기자라는것을 다 잊은채 수원들을 헤치고 장군님가까이로 다가갔다.

그리고 장군님께 정중히 자기소개를 하였다.

장군님께서는 기자의 돌발적인 행위도 나무람하지 않으시고 반갑다고 하시면서 스스럼없이 그에게 손을 내미시여 악수를 청하시였다.

그때를 회상하여 기자는 《취재현장에서 기자로서는 처음으로 김정일국방위원장과 악수를 나누는 행운을 얻었다. 기자로서 정말 행운이구나 하는 벅찬 감회에 빠져들었다.》라고 회고하였다.

그는 서울로 돌아간 후 신문에 장군님을 취재한 소감을 피력하면서 《김정일위원장은 유일한 중심이였고 결심하고 판단하고 행동하는 그 모든것이 곧 의전이고 격식이며 관행이 되는듯 했다.》라고 장군님을 높이 칭송하였다. 

이전페지   다음페지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