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3. 한없이 넓은 도량으로

통일축구경기

 

주체79(1990)년 가을 북남사이에 축구경기가 조직될 때에 있은 일이다.

 

대범한 아량

남조선의 체육부 장관이 인솔하는 남측 남녀축구선수단이 평양에 왔을 때의 일이다.

축구경기일정을 토론하면서 남조선체육부 장관은 갑자기 태도를 돌변하여 이미 합의된 사항을 뒤집어엎으면서 남자축구만 하고 녀자축구는 못하겠다고 하였다.

이것은 예상밖의 일이였다.

해당 일군들은 이미 공동으로 합의한 사항대로 남녀축구선수단이 다같이 왔는데 남자축구만 한다는것은 말도 되지 않는다고 들이댔다.

하지만 남측 체육부 장관이 옹고집을 부리며 버티는 바람에 애써 마련된 축구경기가 무산될 형편에 놓이게 되였다.

이 사실을 보고받으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이런 결론을 주시였다.

남조선측에서 녀자축구선수들이 제11차 아시아경기대회에 참가하여 부상도 당하고 선수들의 실력이 씨원치 못하다고 하면서 녀자축구경기는 그만두자고 한다는데 그들의 요구대로 해주어야 하겠습니다.

그이께서는 동무들이 문제를 크게 보아야 한다, 동무들이 녀자축구는 우리가 이길수 있다는데서 위안을 받을 생각을 하는것 같은데 그러지 말고 대범하게 대하는것이 좋다고 일군들의 좁은 생각을 깨우쳐주시였다.

오직 민족적화해와 단합을 위해서는 그들을 너그럽고 대범하게 포섭해야 한다는 장군님의 숭고한 뜻은 일군들에게 큰 충격을 주었다.

(북남축구경기와 관련해서는 지금까지 북측이 계속 양보해왔으니 이번만은 물러서지 않을것이다. 이 일을 어쩌면 좋단 말인가!)

이런 생각으로 전전긍긍하던 남조선체육부 장관은 녀자축구경기를 그만둔다는 소식을 전달받고 너무 놀라 자리에서 벌떡 일어서기까지 하였다.

사실 체육부 장관으로 갓 취임하여 축구선수단을 이끌고 왔는데 승산이 없는 녀자축구를 하면 망신만 당할것이고 그렇다고 경기를 그만두고 돌아가면 자기의 체면도 서지 못하게 될것이라는 생각으로 속을 태우고있었던것이다.

그런데 뜻밖에도 이런 대범한 아량을 보여주었으니 그로서는 정말 다행스럽고 고맙기가 그지없는 일이였다.

북과 남사이의 체육교류를 승부를 겨루는 경기가 아니라 명실공히 조국통일성업을 이룩하기 위한 중요계기로 보시고 민족적화해와 단합을 위하여 모든것을 복종시키시는 위대한 장군님의 대범한 아량앞에 남조선체육부 장관은 머리를 숙이지 않을수 없었다. 

이전페지   다음페지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