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2. 겨레의 통일념원을 실현하시려고

부산땅을 뒤흔든 통일열풍

 

《제14차 아시아경기대회에 참가한 우리 응원단에 대한 인기가 대단하였다고 합니다.》

주체91(2002)년 10월 13일 일군들과 자리를 같이하신 위대한 장군님께서 제14차 아시아경기대회에 참가한 우리 응원단의 활동을 료해하시고 기쁨에 넘쳐 하시는 말씀이였다.

순간 일군들속에서 격정의 파도가 일어번졌다.

부산에서 진행하는 제14차 아시아경기대회참가문제로 일군들속에서 의견이 제기되였을 때였다.

장군님께서는 부산에서 진행되는 제14차 아시아경기대회참가문제는 단순히 남녘땅에서 진행되는 국제경기에 참가하느냐 아니면 그만두느냐 하는 실무적인 문제가 아니라고 하시면서 6. 15북남공동선언의 기치높이 민족자주의 원칙에서 조국통일을 반드시 이룩하고야말 겨레의 굳센 통일의지를 세계에 힘있게 과시하는 계기로 될것이라고 일군들의 편협한 생각을 바로잡아주시였다.

6. 15시대에 맞게 민족의 통일을 먼저 생각하시며 베푸시는 장군님의 한없이 넓은 도량, 숭고한 뜻이였다.

그리하여 장군님께서 놓아주신 6. 15통일오작교를 따라 우리의 녀성취주악대와 대규모응원단이 부산땅에 나타나게 되였던것이다.

경기대회 전기간 우리의 이채로운 녀성취주악대와 대규모응원단의 황홀한 모습은 민족의 혈맥을 이어주는 아름다운 쌍무지개를 펼쳐놓았다.

우리 응원단이 《우리는?》 하면 남녘동포들은 《하나다!》라고 응답하는 통일의 함성은 부산땅만이 아닌 온 남녘땅을 진감하였다.

우리 응원단은 경기응원만 아니라 여러 장소에서 민족적향취가 진하게 풍기는 예술공연도 진행하여 남녘동포들의 가슴마다에 우리는 하나의 민족, 하나의 겨레이라는 자각을 심어주었다.

부산땅은 민족통일열풍으로 끓어번졌다.

남조선의 각계층 동포들은 응원단의 활동을 보면서 《김정일국방위원장님이 보낸 일당백의 응원단》, 《최고인기군단》, 《아시아게임의 최고스타》 등 격찬을 아끼지 않았다.

장군님께서는 응원단의 활동에 감동을 금치 못하는 일군들을 바라보시며 말씀을 계속하시였다.

《남조선사람들은 우리 응원단성원들을 보고 한결같이 미인들이라고 하였습니다. 그들은 우리 응원단성원들이 모두 곱게 생기고 순수할뿐아니라 절도가 있고 조직력이 있다고 하였습니다. 조직력에 있어서 우리 응원단을 따를데가 없다보니 인기가 더 높았던것 같습니다.》

장군님의 말씀은 세상 그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없는 미덥고 훌륭한 청년들을 가지고있는 자랑과 긍지로 하여 더욱 격조높이 울렸다.

그후 남조선에서 인기를 끈 응원단의 모습은 그 다음해에 열린 제22차 세계대학생체육경기대회때 그대로 재현되여 6. 15북남공동선언의 기치높이 민족자주의 원칙에서 조국통일을 반드시 이룩하고야말 우리 겨레의 굳센 통일의지를 세계에 또다시 힘있게 과시하였다.

이전페지   다음페지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