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2. 겨레의 통일념원을 실현하시려고

늦출수 없는 속도

 

위대한 장군님께서 우리 인민이 고난의 행군, 강행군을 하던 시기 자강도에 대한 현지지도를 하실 때에 있은 일이다.

장강1호발전소에 대한 현지지도를 마치신 장군님께서는 일군들에게 그길로 어느 한 단위에서 건설한 토목언제식발전소로 가자고 이르시였다.

그런데 그곳까지 가는 길은 워낙 험한 산골길인데다가 눈얼음까지 덮여 승용차가 빨리 달리기에 매우 불리했다.

그러나 장군님께서는 차에 오르시자마자 곧 속도를 내게 하시였다. 시간은 적은데 돌아보실 대상은 많았던것이다.

그이를 모신 승용차는 울퉁불퉁한 곳을 날아넘기도 하고 눈과 얼음이 덮인 곳에서는 눈갈기를 뽀얗게 날리며 전속으로 내달렸다.

장군님께서 타신 차가 이렇게 높은 속도로 달리니 수행차들은 겨우겨우 따라갈수밖에 없었다.

목적지에 도착하여 이 사실을 보고받으신 장군님께서는 일군들에게 내가 탄 승용차가 너무 빨리 달려 동무들이 따라오기 힘들다는데 평양을 떠날 때 내가 뭐라고 했는가, 이번 길은 전에 없었던 강행군길이기때문에 신들메를 단단히 조이라고 하지 않았는가고 하시며 이제부터 나를 따라다닐 기질과 능력이 부족하다고 생각되는 사람들은 따라서지 않는것이 좋겠다고 말씀하시였다.

일군들이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는데 그곳 지형에 밝은 도의 책임일군이 《장군님, 도로들이 얼음강판처럼 미끄러워 위험하기때문에 속도를 늦추었으면 합니다.》라고 간절히 말씀올렸다.

그러자 장군님께서는 왜, 걱정이 되여 그러는가고 하시더니 자신의 안타까운 마음을 피력하시였다.

《우리가 걸음을 조금이라도 늦추면 그만큼 우리 인민의 강행군이 늦어지고 조국통일과 조선혁명이 늦어지게 됩니다.》

조국통일과 조선혁명이 늦어지게 된다!

그이의 말씀은 일군들의 심장속에 큰 충격을 안겨주었다.

그이의 심중에는 조국통일을 늦추면 절대로 안된다는 절대불변의 신념이 굳건히 자리잡고있었던것이다.

일군들은 자신의 신상에 대해서는 조금도 생각지 않으시고 오직 조국통일과 조선혁명을 위해 불철주야로 달리시는 그이의 강행군속도에 마음을 따라세우지 못한 죄책감으로 하여 머리를 들수 없었다.

이전페지   다음페지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