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1. 견결한 통일의지를 지니시고

판문점시찰 

통일각

어버이수령님의 친필비앞에서 일군들과 기념사진을 찍으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통일각에 들리시였다.

통일각의 내부를 일일이 돌아보시던 장군님께서는 일군들에게 그 건설유래와 거기에 깃들어있는 가지가지 이야기들을 감회깊이 들려주시였다.

사실 통일각은 장군님께서 친히 발기하시고 세심한 지도를 주시여 건설된 뜻깊은 건물이였다.

주체73(1984)년 초가을 공화국이 남조선수재민들에게 구호물자를 보내준것을 계기로 북남사이에는 여러 갈래의 회담들이 진행될것이 예견되고있었다.

그런데 그때까지만 하여도 판문점에는 판문각이 있었지만 북남회담을 하기에는 매우 협소하였다.

이러한 실태를 료해하신 장군님께서는 관계부문의 한 책임일군에게 판문점에 북남회담을 할수 있는 집을 한채 잘 지을데 대한 과업을 주시고 필요한 모든 조건을 최우선적으로 충분히 보장해주시였다.

건설이 끝난 후 일군들은 집이름을 어떻게 짓겠는가를 의논하던 끝에 몇가지 안을 만들어 장군님께 보고드리였다.

그때 장군님께서는 일군들의 보고를 받으시고 어버이수령님과 토론하시여 《통일각》이라는 이름을 친히 지어주시였던것이다.

이런 일을 회고하시면서 장군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시였다.

《<통일각>이라는 이름이 좋습니다.

통일이 되기 전에는 통일을 념원하는 뜻에서 좋고 통일된 다음에는 통일을 기념하는 의미에서 좋습니다.》

장군님께서는 일군들을 둘러보시며 통일각은 진짜 멋쟁이집이라고 거듭 만족을 표시하시였다.

통일각이 준공된 후 판문점에서 진행된 북남회담들은 례외없이 여기에서 진행되였다.

통일각이 건설된 후에 처음으로 진행된 북남회담을 취재하기 위해 통일각에 왔던 남측 기자들은 현판과 건물외형을 사진찍으면서 회담장이 정말 멋있다고, 이남 당국자들은 통일의지가 없다보니 통일을 상징하는 이런 건물을 지을수 없다고 이구동성으로 말하였다.

참으로 통일각은 민족의 통일념원과 의지를 체현하고있는 뜻깊은 집으로, 누가 진정으로 민족의 화해와 단합, 통일을 바라고 누가 대결과 분렬을 추구하는가 하는것을 직접 목격하고 만천하에 웨치는 력사의 증견자로 되고있다.

 

이전페지   다음페지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