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1. 견결한 통일의지를 지니시고

조종의 산 백두산에서

 

주체65(1976)년 7월초 어느날이였다.

이날 일군들은 위대한 장군님을 모시고 조종의 산 백두산에 오르게 되였다.

이른새벽 남먼저 출발지점에 나오시여 일군들을 반가이 맞이하신 장군님께서는 그들의 행군준비정형을 차례차례 알아보시였다.

한 일군에게 다가가신 장군님께서는 백두산에 몇번 올라가보았는가고 물으시였다.

여러번 올라가보았다는 대답을 들으신 장군님께서는 그랬을것이라고, 자신께서도 몇번 올라가봤다고, 그런데 오늘 새벽에 또다시 백두산에 올라가보자고 하는것은 백두산에 올라가보면 볼수록 우리 조국이 얼마나 위대하고 아름다운가 하는것을 더 느끼게 되고 이 조국을 위해 피흘려 싸운 항일혁명선렬들의 숭고한 혁명정신, 백두의 혁명정신을 따라배워 혁명에 더 충실하겠다는 혁명적인 각오와 열정, 투지와 의욕이 더 솟구치군 하기때문이라고 격정에 넘친 어조로 말씀하시였다.

일행은 곧 장군님을 따라 백두산을 향해 출발하였다.

백두의 정기를 안으시고 탄생하신 장군님을 모시고 백두령봉에 오르게 된 환희와 기쁨으로 하여 일군들의 걸음은 하늘을 날을듯 하였다.

행군대오가 삼지연못가에 이르렀을 때였다.

삼지연못가에 서신 장군님께서는 수정같이 맑은 호수며 그 주변의 울창한 숲을 그윽히 바라보시였다.

잊지 못할 불멸의 이야기가 어려있는 삼지연의 맑은 물…

저 멀리로 사시장철 흰눈을 머리에 이고 구름우에 치솟아 천하를 굽어보는 백두산의 장중한 위용이 드러나있었다.

《백두산!》

일군들의 입에서는 저도 모르게 환성이 튀여나왔다.

얼마후 삼지연못가를 떠난 대오는 행군길을 다그쳐 백두산에 오르기 시작하였다.

만리창공에 아아히 솟은 백두의 메부리!

장군님께서는 장군봉에 오르시자 두손을 허리에 짚으시고 숭엄하면서도 장쾌하게 펼쳐진 백두산천지며 험준한 산발들을 이윽토록 둘러보시였다.

그 어디에나 수령님의 영광찬란한 투쟁의 발자취가 어려있는 전적지였고 못 잊을 추억이 깃든 고장이였다.

숭엄한 안광으로 백두의 산야를 더듬으시던 장군님께서는 남쪽으로 련련히 물결쳐간 수림바다너머로 눈길을 보내시며 무거운 표정을 짓고계시다가 이렇게 말씀하시였다.

《하루빨리 조국을 통일해야 하겠소.》

일군들은 무엇이라 말할수 없는 감정에 휩싸였다.

사실 그이로부터 하루빨리 조국을 통일할데 대한 말씀을 받아안은적이 한두번이 아닌 일군들이였지만 이때처럼 세찬 충격을 느껴본적은 아직 없었다.

아득한 세월 두팔 뻗쳐 금수강산이라 이름높은 삼천리강토를 펼쳐놓았고 흰 물결 부서지는 다도해 섬들과 한나산까지 자래워놓은 백두산, 바로 삼천리조국강토를 낳은 이 조종의 산 백두산마루에서 두동강 난 조국을 하루빨리 통일할데 대해 주시는 장군님의 가르치심은 일군들의 가슴속에 온 민족의 운명을 한몸에 체현하신 백두산의 아들 김정일장군님께서만이 지닐수 있는 위대한 결단, 력사의 맹세로 울려왔던것이다.

 

이전페지   다음페지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