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

 

전례없는 특전을 베푸시다

 

주체101(2012)년 10월 어느날이였다.

이날 김일성군사종합대학에서는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을 한자리에 모시고 위대한 수령님들의 동상제막식이 성대히 진행되였다.

대학의 교직원, 학생들과 종업원들, 수많은 졸업생들이 참가한 이 행사장의 주석단에는 나이많은 일군들이 여러명 자리잡고있었는데 그 가운데는 80살이 넘은 한 장령도 있었다.

그로 말하면 일찍부터 위대한 수령님과 장군님을 따라 한생을 변함없이 걸어왔으며 고령의 나이에 이른 오늘에도 군복을 벗지 않고 경애하는 원수님을 충직하게 받들어가는 로혁명가였다.

뜻깊은 행사에 불러주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크나큰 은정을 되새기며 주석단에 선 그는 불세출의 선군령장들에 대한 천만군민의 다함없는 흠모와 열화같은 경모심이 고조되고있는 행사장을 보며 이름할수 없는 격정에 휩싸였다.

그런데 속일수 없는것이 나이인지라 시간이 어지간히 흘러가자 다리가 저려옴을 어쩔수 없었다.

그는 발을 이쪽저쪽으로 옮겨짚으며 몸의 균형을 바로잡느라고 무진 애를 썼다.

마음은 불같아서 그러면 안된다는 생각은 뻔하였지만 몸이 말을 들어주지 않아 모대기던 그는 누군가 뒤자리에 의자를 놓아주며 슬며시 팔을 잡아당기자 저도모르게 긴장이 풀리는것을 어쩔수 없었고 나중에는 거기에 주저앉게 되였다.

(내가 왜 이럴가?)

불쑥 솟구치는 이런 생각에 자리를 차고 일어난 그 순간 그의 뇌리에는 내가 오늘 무슨 일을 저질렀는가, 다른 행사도 아니고 위대한 수령님들의 동상제막식에서, 그것도 수많은 군중이 참가한 행사의 주석단 성원으로서 처신을 잘못하였다는 생각이 갈마들었다.

그러나 이미 그의 행동은 진행된 뒤였다.

그리고 행사장에서 돌아온 다음 자기의 행동을 돌이켜보며 자책감에 모대기였다. 그러다가 그길로 한 일군을 찾아갔다.

그는 그에게 행사장에서 있었던 자기의 행동을 털어놓았다.

그런데 일군은 자책감에 젖어 머리를 숙이고있는 그의 손목을 꼭 잡더니 그런것이 아니라고, 그 의자를 놓아주도록 하신분은 바로 경애하는 원수님이시였다고 하는것이였다.

별안간 그의 귀안이 윙- 하고 울렸다.

혹시 잘못 듣지나 않았는가 하여 그에게 몇번이나 곱씹어 물어보았으나 일군은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그렇게 하도록 하시였다고 거듭 말해주는것이였다.

그러면서 일군은 감격에 겨운 목소리로 그날에 있었던 일에 대하여 자세하게 들려주었다.

…행사가 시작되여서부터 주석단에 서있는 그와 나이많은 다른 한 일군을 눈여겨보고계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그가 힘들어하며 발을 이쪽저쪽으로 옮겨짚는것을 보시였다.

그이께서는 한 일군에게 오늘 김일성군사종합대학에 새로 높이 모신 위대한 대원수님들의 동상제막행사에 참가한 그들이 동상제막포를 벗길 때 서있는것을 보니 몹시 힘들어하는것 같다고 말씀하시였다.

일군은 그들중 한명이 목을 수술하여 말을 하지 못해 그렇지 건강에는 다른 문제가 없다고 말씀드리였다.

하지만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마음을 놓지 못하시며 그들이 이제는 나이가 많아 서있기 힘들어하는데 의자를 가져다 주어 그들이 앉아서 행사에 참가하도록 하여야 하겠다고 말씀하시였다.

일군은 순간 주춤거리지 않을수 없었다. 그날 행사는 주석단 성원들이 서서 참가하는 행사였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도 서계시는데 어떻게 그렇게 할수 있겠는가하는 생각이 들었던것이다.

그의 심정을 헤아려보신 경애하는 그이께서는 그들을 의자에 앉히면 행사분위기에 맞지 않고 설사 의자를 가져다 주어도 앉지 않겠다고 할수 있는데 그래도 의자를 가져다 주어야 하겠다고, 그들은 지난 기간 어버이수령님과 장군님을 충직하게 받들어온 일군들로서 우리 군대와 인민들이 다 잘 알고있는 일군들이라고 뜨겁게 말씀하시였다.

그러시고는 걱정어린 안색으로 그들을 다시금 주의깊이 살펴보시며 혁명선배를 존대하고 잘 돌봐주는것은 우리들이 지켜야 할 숭고한 도덕의리라고, 그들이 몹시 힘들어하는데 빨리 의자를 가져다 주어야 하겠다고 거듭 강조하시였다.

강성국가건설의 중하를 한몸에 안으시고 밤낮이 따로없이 헌신하시는 자신의 로고에 대하여서는 전혀 생각지도 않으시며 혁명선배들에게는 그토록 다심한 은정을 베풀어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을 우러르며 일군은 목메여 눈시울을 적시였다.

이렇게 되여 지금까지의 행사관례를 깨뜨리고 로혁명가들의 뒤자리에 의자가 놓이게 되였던것이다. …사연을 알려주는 일군도 의자에 앉았던 주인공도 솟구치는 격정을 누르지 못하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국가적인 행사장에 의자에 앉아서 참가한 이 감동적인 사실은 인간사랑의 최고화신이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만이 수놓으실수 있는 위대한 사랑의 전설이고 그이께서만이 베푸실수 있는 전사들에 대한 전례없는 특전이다.)

그들의 심장에서 터쳐나온 진정의 고백이였다.

 

이전페지   다음페지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첫 새벽문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구호문헌을 배경으로 찍으시다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한편의 노래가사로 새겨주신 인생관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몸소 부르신 《바다 만풍가》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원예설계전문가의 탄성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운동신발 하나를 놓고서도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4면체대형전광판이 설치되기까지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전민학습체계라고 불러주시며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식수절에 바치신 귀중한 시간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뗄수 없는 습관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문명한 생활은 인민들부터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인민들의 편의가 최우선이라시며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원형계단을 오르시며 지적하신 문제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미래상점이 전하는 이야기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뜻깊게 지어주신 이름들 -미래과학자거리-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뜻깊게 지어주신 이름들 -미래상점-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뜻깊게 지어주신 이름들 -《단풍》호-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뜻깊게 지어주신 이름들 -옥류아동병원-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뜻깊게 지어주신 이름들 -류경치과병원-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뜻깊게 지어주신 이름들 -유선종양연구소-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뜻깊게 지어주신 이름들 -은하과학자거리-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뜻깊게 지어주신 이름들 -애국풀-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뜻깊게 지어주신 이름들 -백두산영웅청년발전소-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황홀한 《바다세계》로 되기까지 -국제적기준과 인민의 미학적감정-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황홀한 《바다세계》로 되기까지 -어항이 아니라 TV를 놓아야 한다-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인민들이 신는 양말 하나에도 -《키티》양말과 《뿌》양말-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인민들이 신는 양말 하나에도 -몸소 규정해주신 필수소비품-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화원에 깃든 사연 -말린 꽃제품-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화원에 깃든 사연 -한송이의 꽃도 귀중히 여기시여-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화원에 깃든 사연 -값을 물게 하시다-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화원에 깃든 사연 -화원에 빛나는 친필글발-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사소한것도 크게 보시며 -새로 꾸려진 시설-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사소한것도 크게 보시며 -옷걸이가 달린 의자-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사소한것도 크게 보시며 -누구도 생각 못한 해가림대-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사소한것도 크게 보시며 -꼭 있어야 할 장소-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사소한것도 크게 보시며 -달라진 안내판-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민족체육전통을 귀중히 여기시여 -새로 포함된 씨름종목-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민족체육전통을 귀중히 여기시여 -이목을 집중시킨 태권도인대렬-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그 어디에 가시여서도 -제일먼저 찾으신 소학교-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그 어디에 가시여서도 -교원들도 생각 못한 문제-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끝이 없으신 아이들에 대한 사랑 -새롭게 꾸려진 실내놀이터-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끝이 없으신 아이들에 대한 사랑 -없어진 매대-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끝이 없으신 아이들에 대한 사랑 -완구탁구채와 머리띠-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육친의 정에도 못 비길 사랑의 전설 -신년사를 마치시는 길로-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육친의 정에도 못 비길 사랑의 전설 -이른새벽에 울린 전화종소리-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육친의 정에도 못 비길 사랑의 전설 -특별히 관심하신 성장발육문제-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육친의 정에도 못 비길 사랑의 전설 -정확히 아신 수자-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육친의 정에도 못 비길 사랑의 전설 -하나의 연구성과를 보시면서도-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육친의 정에도 못 비길 사랑의 전설 -거듭 찾아보신 지능교육도서-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축구왕자들의 요람》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뜻깊은 소년단대회의 나날에 -더는 후회가 없게 된 소녀-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뜻깊은 소년단대회의 나날에 -물 한고뿌를 쭉 마신 소녀-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뜻깊은 소년단대회의 나날에 -미루어진 공연시간-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다시 꾸려진 운동장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항명이의 그후 이야기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어린 소설《대가》에게 보내주신 친필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꺼지지 않는 《홰불》이 되라!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청년들이 힘이 있다고 하시며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혈육도 줄수 없는 뜨거운 사랑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새로운 시대어-청년강국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인민들을 금방석에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먼저 관심하신 생활조건보장문제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새로 생긴 67개의 좌석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만족하시여 불러보신 《돼지호텔》, 《오리호텔》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모래불에 새기신 자욱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마식령의 새 전설 -대화봉이 전하는 이야기-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마식령의 새 전설 -중간정류소와 잔디주로-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높이 불러주신 《초급당비서동지》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행복감에 흐느낀 제대군인부부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애국자가정이라고 불러주시며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aa정과 사랑의 화폭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aa애국과학자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aa전형으로 내세우신 녀자마라손선수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값높은 칭호-애국자, 영웅, 멋쟁이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aa녀자축구선수들이 받아안은 특전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유평땅에 새겨진 화폭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aa한밤이 전하는 이야기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83살에 수여받은 영웅칭호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전례없는 특전을 베푸시다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aa높이 내세워주신 작가aa-김사량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천하를 울린 숭고한 인간애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노비첸꼬일가에게 베푸신 은정 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bb전 국방상이 받아안은 행운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