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05(2016)년 2월 21일

 

민속명절에 비낀 고유한 민족정서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사람들에게 우리의 고유한 민족적전통에 대하여 알려주고 그것을 장려하도록 하여야 합니다.》

음력으로 새해 첫달에 맞는 보름이라는 뜻에서 유래된 정월대보름을 민속명절로 크게 쇠는것은 먼 옛날부터 우리 인민들속에서 대대로 전해져오는 풍습의 하나이다. 우리 선조들이 이날을 명절로 쇠여온것은 새해에 들어와 처음으로 맞이하는 보름달을 그해의 행복과 결부시켜본것과 관련된다.

정월대보름은 보통 그 전날부터 시작되였는데 전날은 작은보름, 당일날은 대보름이라고 하였다.

우리 인민의 고유한 민족정서는 정월대보름명절풍습을 통해서도 잘 알수 있다.

작은보름날에 낟가리대세우기라는 의례행사를 하였는데 마당에 장대를 세우고 벼, 기장, 조를 비롯한 여러가지 곡식이삭들을 달아놓았다. 아이들은 그 주위를 돌면서 춤을 추고 노래를 부르며 새해에도 농사가 잘되기를 희망하였다.

또한 이날 어른들은 아침일찍 두엄을 지고 논밭에 나가기도 하였다. 이러한 풍습은 농사를 천하지대본으로 여겨온 우리 인민의 근면하면서도 성실한 로동생활에서 출발한것이였다.

우리 인민들은 정월대보름날 아침에 특색있는 여러가지 민속음식들을 만들어놓고 가족, 친척들, 이웃들간에 서로 나누어먹으면서 화목을 도모하였다.

이날의 독특한 음식인 오곡밥은 정월대보름이면 반드시 지어먹는 별식으로서 흔히 벼, 조, 기장, 콩, 팥 등으로 만든것이였다. 약밥 역시 찰밥에 꿀, 참기름, 밤, 대추, 잣 등을 골고루 섞어 쪄서 만든 밥인데 약식이라고도 하였다.

9가지 마른나물반찬은 무우순, 버섯, 고사리, 고비, 가지 등을 말린것을 가지고 만든 음식으로서 예로부터 우리 인민들은 정월대보름날에 마른나물을 먹어야 여름에 더위를 타지 않는다고 하였다. 한해동안 계절별로 나는 산나물과 남새, 바다나물을 잘 말리워 보관해두었다가 정월대보름날을 비롯하여 여러 계기마다 반찬으로 요긴하게 리용하는 이런 풍습 하나만 놓고보아도 알뜰하면서도 깐진 우리 녀성들의 식생활풍습을 잘 알수 있다.

또한 이날에는 부스럼깨기를 하는 풍습이 있었는데 첫새벽에 날밤, 호두, 잣, 은행 등과 같은것을 깨물면 한해동안 부스럼이 나지 않으며 이발도 든든해진다고 하였다.

정월대보름날 아이들의 연띄우기와 바람개비놀이, 바줄당기기, 윷놀이 등 다채로운 체육활동과 민속놀이들이 널리 진행되여 명절분위기를 한층 돋구었다.

대보름날의 달맞이는 명절의 절정을 이루었다. 이날 저녁에 사람들이 쟁반같은 둥근달을 바라보며 그해에 자기들의 소원이 이루어지기를 기대하였다.

오랜 력사를 가지고있는 우리 인민의 정월대보름명절풍습은 당의 은정속에 부강번영하는 조국의 벅찬 숨결과 더불어 사회생활전반에 민족적향기를 진하게 풍기며 더욱 활짝 꽃펴나고있다.

사회과학원 민속학연구소 연구사 조명철

이전 제목   다음 제목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