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4(2015)년 12월 8일 《로동신문》

 

청와대사냥개

 

파쑈독재의 스산한 광풍이 휩쓰는 남조선의 현실은 막걸리 한잔 마시며 당국을 욕해도 남산에 끌려가야 했던 《유신》독재시기의 악몽을 떠올리게 한다. 당시는 코를 벌름거리는 파쑈의 사냥개들이 곳곳을 돌아치며 사람잡이에 미쳐날뛰였다.

지금도 마찬가지이다. 남조선의 현 집권자를 비난하는 삐라를 뿌렸다고 하여 몇달째 철창속에 갇혀있는 한 환경운동가의 경우를 놓고보자.

검찰과 경찰패거리들은 환경운동가가 집권자를 《명예훼손》했다고 고아대며 무작정 그의 집을 발칵 뒤지였다.

집권자를 감싸주기 위해 앞서거니뒤서거니 달려들어 소란을 피운 깡패들의 몰골은 꼭 주린 사냥개를 방불케 하였다.

하지만 그 보다 더 아연실색할 일은 다음에 있었다. 격분한 환경운동가는 대검찰청앞에 나타나 권력의 하수인인 사법당국을 개에 비유하여 《멍멍》소리를 냈다.

그러자 파쑈광들은 《구호를 웨치는 불법집회》를 벌렸다는 생트집을 걸며 그를 긴급체포하는 추태를 부렸다.

진짜개무리앞에서 개소리를 낸것이 무슨 죄란 말인가. 결국 파쑈광들은 저들이 집권자에게 아부굴종하는 삽살개, 사냥개무리라는것을 스스로 인정하였다.

이 일로 하여 남조선검찰과 경찰패거리들은 각계로부터 희세의 독재광인 청와대안방주인의 치마바람에 놀아나며 인민탄압에 개처럼 내몰리고있다는 비난과 조소만 받았다.

검찰과 경찰이 지금처럼 청와대의 사냥개가 되여 물덤벙술덤벙하다가는 머지않아 턱 떨어진 개 지리산 바라보듯 하는 가련한 신세에 처하게 될것이라는것이 남조선여론의 한결같은 평이다.

허영민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