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04(2015)년 1월 2일
 

아이 속상해!

 

                                        아빠엄마 손목잡고

                                        가야할 곳 많은데 

                                        하루가 너무도 빨리 지나가니

                                        아이참 속상해 정말 속상해

 

 

                                        새해명절 즐기는 우리 모습 보시며 

                                        아버지원수님 기뻐하시게 

                                        해님아 다시금 두둥실 솟아주렴                                        

 

 

                                                                                    창광유치원  김 미 경

 

  다음 제목

행복의 물결 웃음의 파도 - 문수물놀이장 -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