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륜도덕을 통해 본 두 사회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오늘 우리 인민들속에서 부모잃은 아이들을 데려다 키우고 영예군인과 일생을 같이하는것과 같은 아름다운 소행들이 수없이 발휘되고있는것도 그들이 개인의 리익보다 사회와 집단의 리익을 먼저 생각하고 남을 위해 자신을 바치는것을 우리 시대 인간의 고상한 미덕으로, 마땅한 도리로 여기는 숭고한 사회주의도덕관을 지니고있기때문입니다.》

사회의 진보와 번영의 기초에는 무엇이 깔려있는가.

사람들사이에 서로 믿고 사랑하며 존경하는 아름다운 마음이다. 그 마음들이 하나로 될 때 사회는 그 무엇으로써도 깨뜨릴수 없는 일심단결의 나라, 끝없이 번영하는 강국으로 되는것이다.

온 사회가 하나의 대가정을 이루고 사는 공화국에서는 서로 믿고 사랑하며 이끌어주는 미풍이 례상사로 되고있다.

만사람을 감동시키는 미덕의 향기가 차넘치는 화원, 모든 사람들이 하나의 대가정을 이루고 친형제로 사는 나라가 바로 우리 공화국이다.

언제인가 우리 나라를 찾았던 외국의 한 인사는 방문록에 이런 글을 남기였다.

《상상도 못할 일이다. 남을 위해서 피를 바치고 꽃다운 청춘시절을 바치며 지어는 목숨까지도 바치는 이런 인민, 참으로 이상하다. 과연 이 나라에 남이라는 말이 존재하는가. 내가 사는 사회에서는 꿈도 꿀수 없는 일이 이 나라에서는 평범한 생활로 되고있으니 조선이야말로 진정한 인륜도덕의 어머니이다.》

사회주의 내 조국의 공민된 긍지를 가슴뿌듯이 안아보게 하는 글이다.

수많은 사람들이 부모잃은 아이들의 어머니가 되고 영예군인의 영원한 길동무가 되며 돌볼 사람이 없는 늙은이들의 아들과 딸, 며느리가 되는 미덕이 날에날마다 꽃펴나고있는 사회주의 내 나라.

사회와 집단을 위하여 헌신하는것을 더없는 보람으로, 기쁨으로 여기는 고결한 인격의 소유자들이 무성한 숲을 이루고있기에 이 땅에서는 따뜻한 정이 공기처럼 흐르고있다.


- 부모없는 아이들을 맡아 키우고있는 처녀어머니들 -


그러나 사회악으로 가득찬 괴뢰지역에서는 도덕륜리는 고사하고 초보적인 인간성과 인륜마저 사라져가고있다.

《때리지 마세요.》

이것은 천대와 폭력에 시달리는 괴뢰지역 어린이들의 웨침이다.

인간의 정이 깡그리 말라버린 사람 못살 괴뢰사회에서는 친부모에 의한 어린이학대행위가 도처에서 빚어지고있다.

이와 함께 로인학대행위 또한 우심하게 나타나 커다란 사회적물의를 일으키고있다고 한다.

언제인가 괴뢰지역의 한 언론에 혼자 살던 75살 난 할머니가 사망한 때로부터 오래동안 방치되여있다가 부패된 시신에서 나는 냄새에 의해 발견된 사실이 보도되여 파문을 일으킨적이 있다. 이 할머니처럼 인생말년에 자식들의 버림을 받고 쓸쓸한 나날을 보내다가 죽는 사람 지어 장례를 치를 가족마저 없는 사망자도 수두룩하다고 한다.

사회의 웃사람으로 존경받아야 할 로인들이 길가의 막돌처럼 버림받으며 삶과 죽음의 계선에서 방황하고있는 이러한 현실은 괴뢰지역에서의 정신도덕적부패가 어느 지경에까지 이르렀는가를 그대로 보여주고있다.

이것은 비단 괴뢰지역에만 펼쳐진 현실이 아니다.

극단한 개인주의가 판을 치는 자본주의사회에서는 남편이 안해를, 자식이 부모를, 손자가 할아버지, 할머니를 죽이는것과 같은 살인범죄들이 례상사로 일어나고있다.

오직 자기자신의 개인적리익과 탐욕만을 추구하는 썩을대로 썩은 도덕적가치관은 이처럼 육친적으로 가까운 사람들이 모여 생활하는 사회의 말단단위인 가정의 륜리까지도 혹심하게 파괴하고있는것이다.

만사람을 감동시키는 미덕들이 날에날마다 꽃펴나는 사회와 온갖 패륜패덕이 판을 치고 도덕적으로 부패되여가는 사회.

과연 어느 사회에 미래가 있는가.

본사기자

 

답변 1
투고자: 금강산_최고

리기주의가 넘치고 도덕적부패가 심한 자본주의나라와는 달리 우리 공화국은 모든 사람들이 하나의 대가정을 이루고 친형제로 사는 나라로서 인륜도덕에 바탕을 둔 사회주의국가입니다.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