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해북도의 농촌들에서 앞그루콩심기 결속

 

공화국의 황해북도의 농업부문 일군들과 근로자들이 조선로동당의 콩농사방침을 받들고 앞그루면적에 대한 콩심기를 다그쳐 결속하였다.

도농촌경리위원회에서는 일군들을 시, 군안의 농장들에 파견하여 기술강습, 보여주기 등을 조직하고 콩농사에서 나서는 과학기술적요구를 지키도록 요구성을 높여나갔다.

신계군의 농업근로자들이 력량을 집중하여 앞그루콩심기를 적기에 끝내였다.

신평군, 중화군에서는 토양조건을 따져보면서 기본면적과 비경지들에 대한 일별콩심기계획을 완수하였다.

은파군에서는 로력조직을 합리적으로 진행하고 농장원들이 콩심기에서 나서는 주체농법의 요구를 준수하도록 하였다.

평산군, 서흥군, 린산군의 농업근로자들은 단지재배, 이식재배 등 앞선 영농방법을 받아들여 콩심기면적을 넓혀나갔다.

콩심기를 적기에 끝낸 수안군, 금천군의 농업근로자들도 병해충피해를 비롯한 소출감소요인들을 앞질러가며 찾아 대책하면서 당면한 영농공정수행에 힘을 집중하고있다.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