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소 가늠해보신 밥상의 높이​

 

위대한 김정일장군님께서는 주체70(1981)년 11월 어느날 개관을 앞둔 청류관을 돌아보시였다.

가족식사칸에 들리시여 밥상을 주의깊게 살펴보시던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동행한 일군들에게 밥상이 좀 높아보이지 않는가고 물으시였다.

그이의 뜻밖의 물으심에 일군들은 아무 말씀도 드릴수가 없었다.

밥상의 높이를 다시금 가늠해보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일군들에게 이 방은 가족들이 와서 식사할 방이라는것을 념두에 두어야 한다고, 온 가족이 둘러앉아 즐거운 마음으로 식사를 해야 하겠는데 아이들이 불편해하면 부모들의 마음이 즐거울수 없다고 일깨워주시였다.

하나의 밥상을 두고도 거기에 둘러앉을 식구들의 마음을 헤아리시며 높낮이까지 일일이 바로잡아주시는 그이를 우러르며 일군들은 솟구쳐오르는 격정을 금치 못하였다.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