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2(2023)년 1월 26일
 

려명거리에 새겨진 헌신의 로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는 당에 모든것을 의탁하고 당과 함께 온갖 시련과 난관을 헤쳐온 우리 인민들에게 하루빨리 세상에 부럼없는 유족하고 행복한 생활을 마련해주어야 합니다.》

인민에 대한 열렬한 사랑을 천품으로 지니신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의 한없는 은정속에 아침과 저녁이 다르게 변모되는 우리 조국.

온 나라 인민의 행복을 위해 걷고걸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헌신의 자욱우에 우후죽순처럼 솟아난 시대의 기념비적건축물들은 과연 그 얼마이던가.

바로 그중에는 현대건축거리의 본보기, 표준으로 일떠선 려명거리에 새겨진 위대한 헌신의 날들도 있다.

서로서로 키돋움하며 우아하고 황홀한 자태를 시위하는것만 같은 초고층건축군, 병풍식, 탑식 등 특색있으면서도 아담한감을 주는 다층건축군, 각이한 록화기술이 도입된 지붕들…

우리 인민에게 보다 문명하고 행복한 생활을 안겨주시기 위해 크나큰 심혈과 로고를 다 바쳐가고계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위민헌신의 세계가 하나하나의 건축물들에 그대로 어려있는 려명거리를 바라볼수록 못 잊을 주체106(2017)년 1월의 그날이 가슴뜨겁게 어려온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려명거리건설장을 현지지도하신 그날은 찬바람부는 몹시 추운 날이였다.

하지만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그에는 아랑곳하지 않으시고 우후죽순처럼 솟아오른 건축물들을 환한 미소속에 바라보시면서 불과 1년도 안되는 짧은 기간에 려명거리의 웅장한 자태가 완연하게 드러났다고, 당의 대건설구상을 불같은 헌신과 완강한 실천으로 꽃피우기 위해 비약의 폭풍을 세차게 일으키고있는 려명거리건설자들의 투쟁에 의하여 신화적인 건설속도가 창조되고있다고 대만족을 표시하시였다.

그러시면서 건축물들의 내외부공사를 최상의 질적수준에서 다그칠데 대한 문제, 전기, 난방, 급배수계통시운전을 책임적으로 할데 대한 문제, 록화 및 지대정리사업을 따라세울데 대한 문제, 록색건축기술이 도입된 주택과 공공시설들에 대한 보호관리사업을 잘할수 있도록 미리 필요한 대책을 세울데 대한 문제 등 려명거리건설완공과 관련한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시였다.

력사의 그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우리가 최근 해마다 세상에 내놓고 자랑할만한 거리들을 하나씩 건설하였으며 그 규모와 공사량에 있어서 이전의 거리들보다 비할바없이 큰 려명거리건설을 우리의 힘, 우리의 기술, 우리의 자재로 진행하고있는것은 당의 두리에 굳게 뭉친 우리 인민과 인민군장병들의 일심단결의 불가항력적힘과 한계를 모르는 주체조선의 무진막강한 국력의 일대 과시로 된다고 뜨겁게 말씀하시였다.

참으로 려명거리는 우리 인민을 수령님과 장군님의 영상으로 정히 새겨안고 수령님들을 모시듯이 받들어나가려는것이 우리 당의 인민관이라고 늘 외우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위대한 위민헌신의 세계를 그대로 전하는 력사의 증견물이다.

오늘 온 나라 천만인민의 가슴가슴은 아침과 저녁이 다르게 조국의 모습을 변모시킨 건설의 대번영기와 더불어 인민의 모든 꿈이 이루어질 내 조국의 휘황한 래일에 대한 확신으로 세차게 끓어번지고있다.

그렇다.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 계시여 우리의 생활은 오늘도 좋지만 래일은 더 휘황찬란할것이다.


본사기자

 

이전 제목   다음 제목

←되돌이 추천하기
   그리워 | 해외 | 연구사        [2023-01-26]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을 모시여 조국은 또 하나의 건설의 대번영기를 맞이하고있습니다. 해마다 변하는 조국의 모습과 함께 우리 인민의 물질문화생활은 더욱 풍요하고 문명해질것입니다.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