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2(2023)년 1월 23일
 

설명절경축 만수대예술단, 왕재산예술단 합동공연과
국립교향악단음악회 성황리에 진행​

 

공화국에서 설명절경축 만수대예술단, 왕재산예술단 합동공연과 국립교향악단음악회가 22일 수도의 극장들에서 진행되였다.

설명절경축 만수대예술단, 왕재산예술단 합동공연이 진행된 동평양대극장무대에는 위대한 당, 위대한 조국에 대한 열렬한 사랑의 찬가들과 민족의 향취가 흘러넘치는 다채로운 종목들이 올랐다.

공연에서 출연자들은 인민에 대한 진함없는 사랑과 헌신적복무로 우리식 사회주의건설의 전면적발전을 줄기차게 향도하는 우리 당에 대한 고마움의 정을 뜨겁게 구가하였다.

민족무용, 민요련곡 등이 설명절의 흥취를 한껏 돋구는 속에 전인민적인 애국의 감정을 승화시키는 가요들이 조선로동당의 령도따라 반만년민족사에 일찌기 없었던 자존과 번영의 새시대를 긍지높이 열어온 투쟁의 메아리가 되여 장내를 울리였다.

앞날에 대한 신심과 락관으로 충만된 노래들과 경쾌하고도 박력있는 춤가락들로 엮어지는 공연을 보면서 관람자들은 우리 혁명의 전세대들이 발휘한 고귀한 투쟁정신을 꿋꿋이 이어 국가발전의 새 지평을 향한 오늘의 보람찬 투쟁에서 기적의 창조자가 될 열의에 넘쳐있었다.

모란봉극장에서는 설명절경축 국립교향악단음악회가 진행되였다.

출연자들은 관현악련곡 《운명도 미래도 맡긴분》, 관현악 《내 마음 별에 담아》, 현악합주 《청춘들아 받들자 우리 당을》 등의 종목들을 무대에 올렸다. 우리 국가의 자주적존엄과 기상인 람홍색공화국기가 창공높이 휘날리는 사회주의 내 조국을 영원토록 사랑하고 빛내여갈 애국의 열기를 분출시키며 관현악 《우리의 국기》, 《사회주의교향곡》중에서 제5악장사회주의전진가》가 장내를 진감하였다.

출연자들은 관현악 《바다 만풍가》, 《청산벌에 풍년이 왔네》 통하여 자립, 자력의 정신과 투쟁으로 아름답고 풍요한 새 생활, 새 문화를 창조하며 강국의 래일을 앞당겨가는 우리 인민의 희열과 랑만을 환희로운 음악서정속에 펼쳐보이였다.

관현악 《충성의 한길로 가고가리라》로 끝난 음악회는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의 령도따라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6차전원회의가 제시한 투쟁강령을 빛나게 실현해나갈 천만인민의 드없는 혁명적신념과 기개를 잘 보여주었다.

음악회는 관람자들의 절찬을 받았다.



 

이전 제목   다음 제목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