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1(2022)년 12월 1일
 

함경남도의 청년들 인민경제의 주요전구들에 계속 탄원​

 

우리식 사회주의의 전면적발전을 위한 전인민적인 총진군에 약동하는 생기와 활력을 더해주며 공화국의 함경남도의 수십명 청년들이 인민경제 주요전구들에 또다시 탄원하였다.

청춘의 힘과 열정을 다 바쳐 석탄산을 높이 쌓아 조국의 부강번영에 이바지할 결의안고 도안의 여러 단위 청년들이 함남지구탄광련합기업소의 탄광들에 보내줄것을 청년동맹조직에 제기하였다.

금야군, 북청군, 덕성군, 신흥군, 영광군의 청년들은 당의 농촌혁명강령실행에서 기수가 되고 돌격대가 되여 사회주의전야를 젊음이 약동하는 청춘대지로 가꾸어갈 일념으로 과수농장, 농장들에 진출하였다.

수산, 축산, 산림경영단위들에 진출한 함흥시 흥남구역과 정평군, 락원군의 청년들은 당의 호소따라 산으로, 바다로, 개발지로 달려나간 전세대청년들처럼 새로운 혁명초소에서 청년전위의 기개를 남김없이 떨쳐갈 열의에 충만되여있다.

사회주의건설의 어렵고 힘든 부문에 삶의 좌표를 정한 청년들가운데는 보람찬 위훈창조로 청춘의 자서전에 뚜렷한 생의 자욱을 새겨갈 기세드높이 건설부문과 도로소대들에 달려나간 단천시, 리원군 등지의 30여명 청년들도 있다.

탄원자들을 축하하는 모임이 11월 30일 함흥대극장에서 진행되였다.

함경남도당위원회 책임비서 리정남동지, 청년동맹일군들, 청년학생들이 참가한 모임에서는 탄원자들에게 탄원증서가 수여되였으며 축하발언과 결의토론들이 있었다.

모임이 끝난 다음 도안의 일군들과 청년들이 꽃다발들을 안겨주며 새로운 혁명초소로 떠나는 탄원자들을 환송하였다.



 

이전 제목   다음 제목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