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1(2022)년 11월 21일
 

사회주의농촌문명의 본보기로 일떠선 련포온실농장마을에 새집들이경사가 났다

 

조선로동당의 웅대한 구상과 정력적인 령도에 의하여 지방이 변하는 새시대, 농촌진흥의 새 력사가 펼쳐지는 속에 공화국의 동해기슭의 련포온실농장마을이 새집들이경사를 맞이하였다.

세상에 내놓고 자랑할만한 대규모남새생산기지에 농촌진흥의 새로운 변혁적실체로 솟구쳐오른 련포온실농장마을은 우리 당의 인민대중제일주의정치리념과 주체적건축미학사상이 구현된 사회주의리상촌이다.

세계굴지의 현대적인 대온실농장과 어울리게 다양하고 특색있게 설계된 1 000여세대의 살림집들과 학교, 문화회관, 종합편의시설 등이 구획별로 이채롭게 조화를 이룬 한폭의 그림과도 같은 농장도시, 우리 식의 농촌문화주택지구가 형성됨으로써 농업근로자들이 일하기도 좋고 살기도 좋은 문명의 별천지에서 보람찬 삶을 누릴수 있게 되였다.

새로 건설한 련포온실농장 살림집입사모임이 20일에 진행되였다.

함경남도당위원회 책임비서 리정남동지, 도농촌경리위원회 위원장 박동철동지를 비롯한 도안의 일군들, 건설에 동원된 군인건설자들, 살림집에 입사하는 련포온실농장 종업원들과 주민들이 참가하였다.

도인민위원회 위원장 김영식동지가 축하연설을 하였다.

모임에서는 살림집리용허가증이 참가자들의 끓어번지는 격정과 열렬한 박수속에 전달되였다.

이어 결의토론들이 있었다.

새집들이가 시작되자 꿈같은 행복을 받아안은 주민들의 웃음소리, 노래소리가 울려나오고 흥겨운 춤판이 펼쳐졌다.

련포지구가 생겨 처음 보는 희한한 별천지의 호화주택으로 축복속에 들어서는 집주인들, 축하의 박수를 보내는 일군들의 얼굴마다에는 어머니당에 대한 열화같은 흠모의 정이 한껏 어려있었다.

도의 일군들과 건설에 참가한 부대지휘관들이 새 집에 입사하는 집주인들을 축하해주고 생활용품도 안겨주면서 기쁨을 함께 나누었다.




 

이전 제목   다음 제목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