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1(2022)년 11월 25일
 

두벌농사가 안아온 풍만한 열매​

 

주체91(2002)년 10월초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께서는 인민군대의 어느 한 농장을 돌아보시였다.

벼바다 설레이는 포전을 바라보시며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농장에서 올해에 두벌농사를 아주 잘하였다고, 뒤그루로 심은 알곡작황이 좋다고 거듭 치하하시였다.

이윽고 포전길을 천천히 걸으시던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어느 한곳에 이르시여 걸음을 멈추시고 생애의 마지막시기까지 포전길을 걸으시며 나라의 농사일을 돌보아오신 어버이수령님의 헌신적인 로고의 나날들을 뜨겁게 추억하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갈리신 음성으로 두벌농사문제를 두고 그토록 마음써오신 어버이수령님께서 알곡두벌농사에서 높은 소출을 낸 이 농장 포전들을 보시였으면 얼마나 기뻐하시였겠는가고 교시하시였다.

일군들은 조국의 대지우에 새롭게 펼쳐진 흐뭇한 가을풍경을 무심히 볼수 없었다.

정녕 그것은 어버이수령님께서 바라시던 념원을 빛나는 현실로 꽃피우시기 위해 크나큰 로고를 바치신 위대한 장군님께서 안아오신것이였다.

 

이전 제목   다음 제목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