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1(2022)년 10월 1일
 

어머니당의 은정어린 생일상을 받아안은 불굴의 통일애국투사

 

공화국에서 불굴의 통일애국투사 김용수동지가 아흔번째의 생일을 맞이하였다.

혁명전사들의 삶을 빛내여주시며 인생의 값높은 영광을 안겨주시는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9월 30일 그에게 은정어린 생일상을 보내주시였다.

경상북도의 가난한 농사군가정에서 태여난 김용수동지는 어려서부터 망국노의 설음을 뼈아프게 체험하였으며 해방후 인민이 나라의 주인된 공화국북반부를 끝없이 동경하였다.

조국해방전쟁시기 공화국의 품에 안긴 그는 손에 총을 잡고 미제침략자들과 용감히 싸웠으며 전후 김일성종합대학을 졸업하고 사회주의건설과 조국통일을 위한 성스러운 길에서 헌신적으로 투쟁하였다.

필승의 신념과 의지를 간직한 그는 수십년세월 전향을 강요하는 원쑤들의 온갖 회유와 야수적고문을 이겨내고 혁명적지조를 끝까지 지키였으며 조국의 품에 다시 안겨 당의 크나큰 믿음과 사랑속에 공화국영웅, 조국통일상수상자, 력사학박사로 값높은 삶을 누리게 되였다.

생일상을 받아안은 김용수동지와 가족, 친척들, 비전향장기수들은 이 영광을 가슴깊이 간직하고 사회주의건설의 전면적발전을 위한 투쟁에 모든 지혜와 열정을 아낌없이 바쳐갈 열의에 넘쳐있다.

 

이전 제목   다음 제목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