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1(2022)년 9월 29일
 

황남땅이 생겨 처음보는 기계바다

 

날마다 시간마다 그 모습이 변모되고 새라새로운 소식들이 련속 전해지는 우리 공화국의 현실이 세상사람들에게 주는 충격은 자못 크다.

아래에 소개하는 사진도 아마 사람들에게 놀라움과 의문을 안겨줄것이다.



드넓은 광장과 주변도로를 꽉 메운 저 장쾌한 광경, 황남땅이 생겨 처음보는 저 기계바다는 과연 무엇인가.

사진은 지난 25일 공화국의 제일 큰 농업도, 곡창지대인 황해남도의 농업생산을 위하여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배려하여주신 농기계전달모임이 진행된 해주광장과 주변도로의 모습이다.

드넓은 광장에 질서정연하게 정렬한 저 기계바다는 공화국의 군수공업부문 로동계급이 당중앙의 숭고한 뜻을 높이 받들고 새로 만들어낸 5 500대의 현대적인 각종 농기계들의 대군단이다.

환희의 꽃물결과 더불어 출렁이는 저 희한한 농기계바다는 사람들에게 말해주고있다.

인민들의 먹는 문제, 인민생활문제를 푸는것이 나라를 지키는것이라고, 신심을 가지고 당의 사회주의농촌건설목표를 점령하기 위한 투쟁에 떨쳐나서도록 농업부문을 도와주어야 한다고 하시며 군수공업부문에서 우리식의 현대적인 농기계들을 생산하여 기본곡창지대인 황해남도에 우선적으로 보내주도록 하여주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은정깊은 사랑의 세계를,

조국과 인민의 자주권과 존엄을 억척으로 지켜낼 철의 보검을 벼려온 공화국의 군수로동계급이 우리 실정에 맞고 농업근로자들이 먼저 찾는 수천여대의 훌륭한 농기계들로 황남의 옥토를 뒤덮기 위해 바친 무한한 충실성과 책임성, 헌신성의 만단사연을.

우리 당 농업정책의 위대한 생활력을 과시하며 서해곡창을 누비게 될 현대적인 농기계의 대군단에서 사람들은 보고있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령도를 충성다해 받들어 농업전선의 전초병으로서의 영예로운 사명과 본분을 다해갈 열의에 넘쳐있는 농업근로자들의 모습을,

우리가 만든 농기계들이 드넓은 전야를 뒤덮고 기계로 흥겹게 농사짓는 사회주의농촌의 새 풍경을.

리 경 철

 

이전 제목   다음 제목

←되돌이 추천하기
   리은주 | 해외 | 사회복리사        [2022-09-29]

참으로 장관입니다. 너무나도 놀라운 5 500여대의 농기계바다를 보니 인민들의 식생활을 위한 농업전선을 위해 바쳐가시는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의 대해같은 사랑과 헌신, 군수공업 로동계급의 수고가 안겨와 감동을 금할수 없습니다. 농기계로 흥겹게 가을걷이를 할 사회주의조국땅 황해남도인민들의 행복넘친 모습이 보이는것 같습니다.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