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1(2022)년 9월 21일
 

로동당의 부름에 충실한 애국청년들의 혁명적기개가 분출된 순회연단

 

위대한 당중앙이 펼친 우리 국가제일주의시대를 청춘의 값높은 위훈창조의 시대, 보람찬 투쟁의 활무대로 빛내이며 부강조국건설사에 뚜렷한 인생의 자욱을 새겨가려는 새세대들의 혁명적열정을 세차게 분출시키며 청년탄원자들의 순회연단이 진행되였다.

지난 12일부터 20일까지 각지에서 펼쳐진 순회연단무대들은 조선로동당의 부름에 무한히 충실한 애국청년들의 앙양된 열의를 분출시킨 참신하고 격동적인 정치사업마당이였다.

사회주의건설의 주요전구들에 탄원진출한 청년들의 소행을 당과 혁명을 위한 길에서 삶의 영예와 보람을 찾는 아름다운 인생관의 발현으로 높이 평가해주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크나큰 은정을 격정속에 토로하는 연단은 시작부터 참가자들의 심금을 틀어잡았다.

연단에서 출연자들은 이 세상 천만부모의 사랑보다 더 뜨거운 열과 정으로 온 나라 청년들을 따뜻이 안아 보살피시며 시대의 주인공들로 내세워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 다함없는 고마움의 인사를 삼가 드리였다.

룡강군 옥도농장 청년분조 농장원 김충성은 인민들의 식량문제, 먹는문제해결에 언제나 깊은 관심을 돌리는 당의 뜻을 심장에 새겨안고 당의 농촌건설구상을 앞장에서 받들어갈 일념으로 안해와 함께 농장원으로 탄원하게 된데 대하여 감동깊게 이야기하였다.

황해제철련합기업소 김진청년돌격대 소대장 리신국은 친척, 친우들과 가까운 이웃들에게조차 터놓을수 없었던 마음속고충을 세심히 헤아려주시며 영광의 최절정에 내세워주신 어버이의 대해같은 사랑은 우리 청년들을 참된 삶의 길로 이끌어주고 빛나는 위훈의 창조자들로 키워주는 자양분이라고 격정에 넘쳐 말하였다.

받아안은 믿음을 순간도 잊지 않고 애국의 길, 보답의 한길만을 꿋꿋이 걸어갈 심장의 맹세가 어랑군산림경영소 양묘직장 청년양묘작업반 반장 현남철, 청단군 운곡축산농장 청년분조장 채재철을 비롯한 탄원자들의 심장마다에서 분출되였다.

 

이전 제목   다음 제목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