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1(2022)년 9월 24일
 

등대섬 비행장의 첫 승객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후대들을 위하여서는 천만금도 아까울것이 없습니다.》

인류력사에는 후대들에 대한 사랑을 미덕중의 미덕으로 간주하며 아이들의 벗이 되고 스승이 된 위인들에 대한 이야기들이 기록되여있다.

그러나 온 나라 아이들의 친어버이가 되시여 따사로운 한품에 안아 뜨거운 정을 주고 한량없는 사랑을 부어주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 같으신분을 세계는 알지 못한다.

후대들을 억만금의 금은보화에도 비길수 없는 귀중한 보배로, 희망과 미래의 전부로 여기시며 아이들을 위하여 모든것을 다 바치신 위대한 장군님의 열화와 같은 정과 사랑속에 얼마나 많은 전설같은 이야기들이 태여났던가.

그 가운데는 등대섬분교의 처녀교원이 받아안은 사랑의 이야기도 있다.

아래에 그에 대해 전한다.

한 처녀가 바다가에 서서 울상을 짓고있었다. 어느 한 섬분교의 교원이였다.

겨울방학에 뭍에 나와 교수강습을 마치고 돌아가려는데 갑자기 들이닥친 강추위에 바다가 얼어붙어 배길이 막혀버린것이다.

배길이 열릴 때까지 옴짝달싹 못하게 되였다. 하는수없이 숙소에 돌아온 처녀는 눈이 까매서 자기를 기다리고있을 사랑하는 아이들의 모습이 자꾸 밟혀와 눈물이 그렁그렁해졌다.

그런데 세상에 이런 놀랍고도 희한한 일이 있을가.

주체73(1984)년 2월 14일, 누구인가 급히 숙소의 방문을 열고 선생을 위해 비행기가 뜨니 빨리 차비하라고 알려주는것이였다.

꿈을 꾸지 않나 꼬집어보니 꿈은 아니였다. 분명 꿈이 아니였다.

그날 섬분교의 처녀교원에 대한 사실을 보고받으신 위대한 장군님께서 비행기를 띄우도록 하신것이였다.

승객은 처녀교원 하나뿐인 직승기가 날아올랐다.

하늘에 둥 떠서 마치 동화의 주인공같은 심정에 잠긴 처녀의 눈아래로 분교가 있는 등대섬과 알릴락말락 비행장도 안겨왔다. 비행장이라기보다 직승기리착륙장이라고 불러야 더 정확할것이였다.

하지만 참으로 사연깊은 비행장이였다.

전해까지만 해도 등대섬에는 비행장이 없었다.

그래서 어차피 직승기로 무엇을 날라가거나 날라올 경우 공중에 떠서 싣거나 부리우지 않으면 안되였다.

섬주민들의 불편을 헤아리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그해 여름 보통지도에 점으로도 표시되여있지 않은 등대섬의 몇집을 위하여 직승기가 내릴수 있는 비행장을 닦도록 은정어린 조치를 취해주시였다.

바로 그 비행장에 처음으로 섬분교의 처녀교원이 승객이 되였던것이다.

이리하여 전국의 모든 학교들과 같은 날 같은 시각에 등대섬분교에서도 새학기 개학의 종소리가 정답게 울리였다.

이 이야기는 위대한 장군님의 후대사랑의 이야기들중에 단면에 불과하다.

그 하많은 이야기를 어이 다 전하랴.

참으로 위대한 장군님은 후대사랑, 미래사랑을 천품으로 지니신 인민의 자애로운 어버이이시다.

본사기자

 

이전 제목   다음 제목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