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1(2022)년 9월 12일
 

사랑의 집을 찾아서

 

얼마전 우리는 대동강반의 아름다운 풍치와 어울리게 시원스러운 물결모양의 지붕을 떠이고 특색있게 일떠선 류경원을 찾았다.

《오늘도 사람들이 흥성이는구만요.》

《여기 류경원에는 오면 올수록 좋습니다.》

류경원을 즐겨찾는 사람들의 웃음넘친 목소리가 우리의 귀가에 들려왔다.

지난 10년세월 이곳 류경원이 우리 인민의 마음속에 얼마나 소중히 간직되여있는가를 그 길지 않은 이야기에서도 잘 알수 있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인민을 위한 일은 언제나 최상의 수준에서 하여야 하며 절대로 만족을 몰라야 한다는것이 당의 요구입니다.》

우리는 1층 휴식홀에서 이곳 일군을 만났다.

《우리 류경원이 현대적인 문화후생시설로 일떠선지도 벌써 10년세월이 흘렀습니다.

저의 마음속에는 류경원을 현대적인 인민의 봉사기지로 일떠세워주시려고 로고를 바쳐가시던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의 자애로운 영상이 날이 갈수록 더 뜨겁게, 더 생생히 어려옵니다.》

그는 이런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잊을수 없는 주체101(2012)년 7월 26일, 그날은 삼복의 무더위에 숨이 턱턱 막히던 날이였다.

이날 완공단계에 이른 류경원을 찾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미안실도 돌아보시며 누구나 여기에 한번 들어왔다 나가면 고와지게 하여야 한다고 즐거운 어조로 말씀하시였다.

《그 순간 경애하는 원수님의 존안에 흘러넘치던 미소를 우리는 영원히 잊을수 없습니다. 그 미소는 정녕 사랑하는 자식들에게 무엇인가 좋은것을 마련해주었을 때 짓군 하는 어머니의 흐뭇한 미소였습니다.》

우리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거룩한 자욱이 어려있는 치료체육실에도 들리였다.

여러가지 운동기재를 리용하여 몸단련을 하고있는 사람들의 모습이 눈에 안겨들었다. 팔다리운동기재를 리용하고있는 청년이며 자전거운동기재를 리용하니 다리근육이 튼튼해져서 정말 좋다는 로인, 회전운동기재를 리용한 후부터 허리가 쏘던 증상이 없어졌다는 동대원구역의 한 주민도 있었다.

음향안마의자도 우리의 눈길을 끌었다. 의자에 설치된 나팔에서 경쾌한 선률이 울려나오고 보이지 않는 기계손이 등받이에 얹은 잔등을 서서히 문지르며 안마하는 이 기재를 리용한 사람들 누구나 쌓였던 피로가 순간에 쭉 풀리는것 같다고 말한다고 한다.

류경원의 일군은 치료체육실의 모든 기재들은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보내주신 설비들이라고 하면서 자외선침대가 설치된 곳으로 안내하였다.

《10년전 11월 3일이였습니다. 준공을 앞둔 우리 류경원에 또다시 찾아오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여기 치료체육실에도 들어서시였습니다.

자외선침대가 있는 곳으로 다가가신 그이께서는 자외선침대는 리용하는 사람들이 불편하지 않게 어느 한쪽벽면에 붙여놓아야 한다고 하시면서 이렇게 그것을 놓을 자리까지 친히 바로잡아주시였습니다.》

하나의 설비에도 다심하신 어버이의 따스한 손길이 어려있어 우리의 마음은 후더워졌다.

이어 우리는 리발실이며 청량음료점, 4층 식당에서도 위대한 어버이의 사랑과 은정을 전하는 감동깊은 이야기를 들을수 있었다.

가지가지의 그 이야기를 들으며 우리는 다시금 절감하였다.

인민이 즐겨찾는 대중봉사기지, 사람들의 발길이 끊기지 않는 류경원이야말로 자애로운 어버이의 뜨거운 은정, 우리 당의 숭고한 인민사랑이 높이 떠받들어올린 사랑의 집, 은정의 집이라는것을.

그 사랑, 그 은정이 그처럼 뜨겁고 열렬한것이기에 류경원에서는 언제나 인민의 웃음이 활짝 피여나고있다는것을.

밖으로 나오니 류경원의 웅자가 새삼스럽게 우리의 눈길을 끌었다.



저 사랑의 집에서 끝없이 출렁일 행복의 물결이 그대로 지붕으로 펼쳐진듯한 류경원의 아름다운 모습.

선뜻 걸음을 떼지 못하는 우리의 눈앞에는 이곳에서 더 활짝 꽃펴날 인민의 웃음, 더 아름다워질 인민의 모습이 어려왔다.

본사기자

 

이전 제목   다음 제목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