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1(2022)년 7월 23일
 

젖제품을 보며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아이들을 위해서라면 천만금도 아끼지 않는것이 우리 당이며 당의 품은 온 나라 아이들의 진정한 보금자리입니다.》

나는 자식을 낳아키우는 이 나라의 평범한 어머니들중의 한사람이다.

그러면서도 매일, 매 시각 우리 생활의 구석구석마다에 해빛처럼 와닿는 위대한 어머니당의 사랑에 때없이 눈물을 쏟군 하는 이 땅의 평범한 녀성이기도 하다.

며칠전 땅거미가 어둑어둑 깃들무렵 그 사랑의 손길이 또다시 우리 집문을 살며시 두드렸다.

주유치원에 다니는 장난세찬 우리 아들의 담임교양원이 그 사랑을 안고 우리 집으로 찾아왔던것이다.

《류성이 어머니, 자, 받으세요, 오늘 류성이가 아침일찍 집으로 가다나니 유치원에 공급되는 우유를 먹지 못했더군요.》

《아니, 그것때문에 이렇게 걸음을…》

나는 그만 할 말을 잊고말았다. 아들애가 출장지에서 며칠만에 돌아온 아버지와 함께 놀겠다며 유치원을 몰래 빠져나온데 대해 책망할 대신 품에 안고온듯 따스한 온기가 느껴지는 우유병을 불쑥 내밀며 웃음짓는 교양원의 그 모습을 보니 가슴이 뭉클해졌다.

《힘겨울수록 어린이들에게 정성을 더 쏟아붓고 그 사랑의 힘으로 공산주의미래를 향하여 완강하게 나아가자는것이 우리 원수님의 숭고한 뜻이 아닙니까. 그러니 우리 아이들에게 차례지는 사랑의 젖제품이 제대로 가닿게 하는것은 우리 교양원들의 응당한 본분이랍니다.》

진정어린 그 말에, 가슴속 그들먹이 차오르는 그 사랑에 나의 눈굽은 저도모르게 축축히 젖어들었다.

돌이켜보면 철없던 그 시절 나도 매일같이 콩우유를 마시며 자랐다.

그 콩우유에 어떤 사랑이 깃들어있는지 그때에는 다는 알수 없었지만 자식을 가진 어머니가 되여서야 이 땅의 모든 아이들을 정겹게 보살피는 위대한 어버이의 로고를 조금이나마 알게 된 우리들이다.

그런데 오늘은 우리 자식들이 세월이 흘러도 어머니의 젖줄기마냥 변함없이 와닿는 당의 사랑속에, 어려울수록 더욱더 뜨거워지는 그 보살핌속에 젖제품을 비롯한 갖가지 영양식품을 공급받으며 무럭무럭 자라고있지 않는가.




참다운 사랑은 한계와 계선을 모른다고 한다.

나라의 살림살이가 넉넉할 때 베풀어진것이라면, 모든것이 풍족할 때 이루어진 사랑이라면 우리 이다지도 목메이지 않으리.

과연 지금이 어떤 때인가. 날로 가증되는 적대세력들의 악랄한 제재책동으로 많은 애로와 난관이 겹쳐들고 끊임없는 자연재해와 세계적인 대재앙으로 그 어디에 비길수 없는 격난을 이겨내야 하는 어렵고도 힘든 시기이다.

하지만 우리 아이들을 위해서라면 그 무엇도 아끼지 않으시는 우리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이 땅에 태여나는 아이들, 자라나는 후대들이 어려서부터 좋은 환경에서 잘 먹고 무럭무럭 자라나면 앞으로 20년, 30년후에는 그만큼 우리 사회에 더욱더 약동하는 생기와 활력이 넘치게 되고 공화국의 국력이 장성강화되게 될것이라고 하시며 국가적부담으로 전국의 어린이들에게 젖제품을 비롯한 영양식품을 공급하는것을 당의 정책으로 수립해주시고 그를 위한 조치들까지 구체적으로 세워주시였으니.

진정 위대한 그 사랑의 손길, 그이의 진할줄 모르는 뜨거운 사랑과 은정속에 인민의 웃음, 인민의 행복이 꽃펴나고 내 조국의 미래는 그 어떤 비바람에도, 그 어떤 장막에도 시들지 않는 행복의 꽃봉오리로 더욱더 활짝 피여나고있는것이 아니랴.

나는 손에 받아든 따스한 온기가 느껴지는 우유병을 쓰다듬고 또 쓰다듬었다.

마치도 그 어떤 진귀한 보석이라도 받아안은듯이…

그렇다.

이것은 정녕 이 세상 그 무엇에도 비기지 못할 이 땅의 천만아들딸모두를 품에 안아 보살펴주시는 위대한 어머니의 숭고한 후대사랑의 세계가 응축되여있는 고귀한 사랑의 결정체이거니.

두손에 와닿는 그 따스한 온기는 언제나 식을줄 모르는 위대한 어머니의 따뜻한 사랑의 열기로 나의 심장속에 깊이깊이 스며들었다.

나는 우유를 받아안고 기뻐 어쩔줄 몰라하는 아들애를 바라보며 마음속으로 이렇게 말했다.

태여난 그 순간부터 이 세상 복이란 복은 다 누리며 따뜻한 사랑속에 떠받들려 자라는 복동이들아, 아버지원수님의 하늘같은 사랑과 은덕을 가슴깊이 새겨안고 한생토록 충성을 다해, 량심과 의리를 다해 원수님을 길이길이 받들어가거라.

밤은 소리없이 깊어가건만 나의 심장은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을 높이 모시고 내 나라, 내 조국을 더욱 빛내여갈 한마음으로 더더욱 불타올랐다.

허 경 희

 

이전 제목   다음 제목

←되돌이 추천하기
   해바라기 | 미국-버지니아주 | 동포        [2022-08-05]

정말이지 북에 사는 사람들이 부럽습니다.

모두가 행복한 부모들이고 복받은 아이들입니다.

세계《최강》이라 자랑하는 여기 미국에서도 《분유 대란》으로 란리가 나고 신생아에게 먹일 분유가 부족해 많은 부모들이 마음을 쫄이는 사태가 발생하고있는 형편이지만 북에서는 육아법의 보호속에 국가의 혜택으로 아이들이 젖제품을 무상으로 먹고있다니 참말로 아이들의 천국이라 아니할수 없습니다.

이 기회에 북녘조국에서 새로 채택하였다는 육아법에 대해 자상히 알고싶습니다. 《조선의 오늘》편집자분들께 부탁드립니다.

지구촌에 존재하는 유일한 인간천국-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만세!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