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1(2022)년 6월 23일
 

지방공업의 새로운 도약, 본보기적실체​

 

공화국의 강원도 김화군에 지방공업발전의 본보기공장들이 훌륭히 일떠서 준공되였다.

조선로동당 제8차대회와 당전원회의들의 결정에 따라 건설된 김화군의 식료공장, 옷공장, 일용품공장, 종이공장은 우리 당의 지방공업건설정책의 정당성과 생활력을 뚜렷이 확증해주는 본보기적실체로서 지방공업의 새로운 도약을 보여주고있다.

척박한 산골군에 자기 지방의 원료와 자재에 의거하는 현대적인 공장들이 번듯하게 꾸려짐으로써 자체의 힘으로 군내 인민들의 물질문화적수요를 충분히 보장할수 있는 튼튼한 토대가 갖추어지게 되였다.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지방경제를 발전시켜 나라의 모든 지역을 자기 고유의 특색을 가진 발전된 지역으로 전변시키실 원대한 구상을 펼치시고 김화군에서 그 기준이 창조되도록 현명하게 령도하시였다.

김화군의 지방공업공장들을 표준공장으로 건설하여 전국의 균형적동시발전을 촉진하려는 당중앙의 숭고한 뜻을 심장에 새기고 강원도안의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비상한 창조정신과 드높은 애국적열정을 발휘하며 공장들을 지방문명의 척도가 될수 있게 훌륭히 완공하였다.

훌륭히 개건현대화된 김화군 지방공업공장 준공식이 21일에 진행되였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이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부위원장이며 내각총리인 김덕훈동지가 준공식에 참가하였다.

내각부총리 리성학동지, 강원도당위원회 책임비서 김수길동지, 도인민위원회 위원장 채일룡동지를 비롯한 내각과 성, 도안의 당 및 정권기관 일군들, 김화군의 근로자들, 건설자들이 여기에 참가하였다.

준공식에서는 준공사와 결의토론들이 있었다.

준공식이 끝난 다음 참가자들은 공장들을 돌아보았다.

참가자들은 어머니 우리 당의 시, 군중시사상, 시, 군강화로선을 높이 받들고 지방공업공장들의 생산을 활성화하기 위한 투쟁을 과감히 전개함으로써 자기 군을 인민들이 실질적인 복리와 문명을 누리는 행복의 터전으로, 더욱 살기좋은 고장으로 전변시켜나갈 열의에 넘쳐있었다.



 

이전 제목   다음 제목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