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1(2022)년 6월 9일
 

로병의 경례

 

며칠전 사랑의 약봉투를 가지고 우리 집을 찾아왔던 군인들이 집문을 나설 때였다.

어느새 갈아입었는지 50년대 전화의 병사시절의 군복을 떨쳐입은 할아버지가 새 세대 군의부문 전투원들을 바래우며 경례를 하는것이였다.

《당중앙의 특별명령을 피끓는 심장마다에 받아안고 오늘의 준엄한 악성비루스격퇴전에서 당중앙의 별동대의 위용을 힘있게 떨치고있는 새 세대 군의부문 전투원들에게 50년대 전쟁로병의 이름으로 경례를 드립니다.》



전쟁로병의 경례.

그 모습을 보는 순간 나는 저도모르게 생각이 깊어졌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협의회에서 인민군대 군의부문의 강력한 력량을 투입하여 평양시안의 의약품공급사업을 즉시 안정시킬데 대한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특별명령을 하달하시는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의 자애로운 영상을 뵈오며 눈물을 걷잡지 못하던 할아버지.

경애하는 원수님의 사랑의 명령을 받들어 인민을 위해 방역대전의 화선길을 끊임없이 이어가는 군의부문 전투원들의 헌신적인 모습을 류다른 흥분속에 바라보며 할아버지는 위대한 수령님의 부르심을 받들고 조국과 인민을 지켜 목숨바쳐 싸운 50년대 전화의 영웅들의 모습이 떠오르군 한다고 늘 말하군 하였었다.

아마도 할아버지는 그려보았으리라.

새 세대 우리 군인들의 가슴마다에 높뛰는 50년대 영웅전사들의 불굴의 투쟁정신과 숭고한 넋을.

그리고 다시금 새겨안았으리라.

준엄한 전화의 불길속에서 자기의 한목숨 다바쳐 조국의 촌토를 영예롭게 수호하고 인민의 안녕을 굳건히 지켜낸 영웅전사들의 투쟁기풍, 투쟁본때를 그대로 이어받은 진정한 인민의 군대가 방역대전의 제1선참호를 지켜서있기에 우리 인민의 안녕과 행복은 굳건히 담보되리라는것을.

바로 그때문이였다.

인민의 생명안전을 위해 그토록 마음쓰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숭고한 뜻 받들어 헌신의 낮과 밤을 이어가는 인민군군인들의 모습에서 50년대 영웅전사들의 그 정신이 비껴흐르기에 할아버지는 어제날 화선용사의 그 차림으로 새 세대 군인들에게 경의를 표시한것이다.



전쟁로병의 경례.

이것은 단순히 전쟁로병과 새 세대 군인들사이에 오고가는 례의의 표시만이 결코 아니다.

그것은 준엄한 방역대전을 진두지휘하시며 건군사에 일찌기 있어보지 못한 중대조치까지 취해주신 경애하는 원수님을 우러러 온 나라 인민들의 뜨거운 마음을 담아 삼가 드리는 고마움의 인사이며 우리 새 세대들이 그이의 령도를 더 잘 받들어나가기를 바라는 혁명선배들의 절절한 당부이다.

김 세 령

 

이전 제목   다음 제목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