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1(2022)년 8월 17일
 

불가능이 가능으로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일군들과 당원들과 근로자들은 무엇이 불가능하다면 그것은 조선말이 아니라는 담력과 배짱을 가지고 과감히 돌진해나가야 합니다.

주체85(1996)년 여름 함경남도에서는 자체의 힘으로 광명성제염소를 건설하기 시작하였다.

헌데 소금밭건설문제가 일정에 올랐을 때 많은 사람들이 그 불가능성을 주장하면서 도리머리를 저었다.

한것은 조선동해의 염도가 서해에 비하여 비록 높았지만 지대적조건이 제염소건설에 사실상 불가능하고 그나마도 모래층이 많기때문에 바다물을 저장할수 없는것과 관련되였다.

그런것으로 하여 력대로 이곳 사람들속에서는 동해지구에 소금밭을 건설할수 없다는 견해가 굳어져왔으며 서해안지구에서 소금을 날라다먹는것을 응당한것으로 여기고있었다.

이런 상태에서 과연 동해안지구에 소금밭을 건설하는것이 가능한 일인가.

일군들이 종시 용단을 내리지 못하고있을무렵 함경남도의 사업을 료해하시던 위대한 김정일장군님께서는 그에 대한 구체적인 보고를 받게 되시였다.

사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소금문제를 단순한 문제로 보지 않으시였다. 소금은 인민들의 일상생활에서 없어서는 안될 기초식품인것만큼 소금을 풍족히 보장하는가 못하는가 하는 문제는 결국 인민들에 대한 관점과 태도문제로 된다고 보시였다. 하기에 동해의 물로 소금을 생산하기 위하여 여러가지 방법들을 오래전부터 모색하여오신 그이이시였다.

인민들의 안정된 생활을 위해서는 아무리 기성의 관례나 상식에 어긋난다 해도, 조건이 불리하다고 해도 무조건 해야 한다는 철석의 의지를 지니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즉시에 전적으로 지지한다는 친필서한을 보내주시였다.

그러시고는 몸소 건설주가 되시여 소금밭건설의 진척방향과 방도를 하나하나 밝혀주시고 걸린 문제들을 즉석에서 풀어주시였으며 일군들이 공사과정에 부닥치는 애로로 하여 신심을 잃고 주저앉을 때마다 그들의 심장마다에 힘과 용기를 안겨주시고 산도 떠옮길 배짱도 키워주시였다.

지어 부족되는 로력문제까지 해결해주시고 필요한 설비, 자재는 최대한 예비를 찾아쓰면서 도자체로 해결할수 없는것은 국가에서 보장받도록 온갖 조치를 다 취해주시였다.

아무리 어려운 공사라고 해도 반드시 해야만 하는, 인민들의 생활과 밀접히 결부되여있는 중요한 사업이기에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때로 침식도 뒤로 미루시며 공사전반을 일일이 보살펴주시였다.

참으로 공사의 첫삽을 박던 그 순간부터 염판공사와 물푸기에 이르기까지 공사의 어느 공정, 어느 부분인들 위대한 장군님의 가르치심과 손길이 미치지 않은 공정이란 없다.

그이의 비범한 창조의 손길이 있었기에 이처럼 불가능이 가능으로 되여 오늘날 우리 나라의 동해바다가에 대규모소금밭인 광명성제염소가 눈뿌리 아득하게 펼쳐지게 되였다.

김 충 혁

 

이전 제목   다음 제목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