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1(2022)년 5월 25일
 

방역대전의 나날에 더욱 승화되는 아름다운 정신세계​

 

조선로동당의 두리에 일치단결하여 준엄한 방역전에서 기어이 대승리를 안아올 전인민적지향과 투쟁기세가 날로 고조되는 속에 조국땅 그 어디서나 사랑과 정의 대하가 뜨겁게 굽이치고있다.

혁명의 지휘성원인 일군들이 오늘의 방역대전에서 척후대, 돌격대, 방탄벽이 될 비상한 자각을 가다듬으며 인민의 심부름군, 참된 복무자로서의 본분을 다하기 위해 더욱 분발해나섰다.

정보산업성의 한 일군은 생활상 어려움을 겪고있는 세대들에 많은 량의 식량과 부식물을 해결해주고 어머니당의 손길이 있는 한 난관은 일시적이며 우리는 반드시 승리한다는 신심과 용기를 안겨주었다.

방역전의 승세를 확고히 보장할데 대한 당의 사상과 의도를 심장에 새기고 대성무역지도국, 봉화무역국 등의 책임일군들도 많은 물자를 마련하여 해당 단위들에 보내주었다.

기상수문국, 평양미술대학의 일군들은 군중속에 들어가 그들과 생사고락을 같이 하며 종업원들과 대학기숙사생들의 생활에서 불편이 없도록 뜨거운 진정을 기울이였다.

어떤 대가를 치르어서라도 인민의 생명안전을 믿음직하게 수호하려는 당중앙의 심려를 조금이라도 덜어드리기 위해 아글타글 노력하는 일군들속에는 사회안전성과 출판보도부문의 일군들도 있다.

각지 근로자들도 엄혹한 방역위기속에서 공산주의적미덕과 미풍을 높이 발휘하며 공민의 본분을 다해나가고있다.

김원균명칭 평양음악대학의 한 로동자는 서로 돕고 위해주는 덕과 정으로 방역대승을 안아올데 대한 당의 뜻을 받들어가는 길에 자신의 모든것을 바쳐나갈 열의를 안고 근무에 동원된 교직원들을 위해 많은 식량과 부식물을 지원하였다.

어려운 때일수록 더 뜨겁게 베풀어지는 어머니당의 사랑에 보답하는것을 마땅한 도리로 간직한 동대원의료품상점의 종업원들이 성의껏 마련한 물자들을 구역비상방역기관에 지원한것을 비롯하여 방역대전의 분분초초가 흐를수록 아름다운 미덕과 미풍의 주인공들은 계속 늘어나고있다.

 

이전 제목   다음 제목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