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1(2022)년 5월 26일
 

날마다 태여나는 인민사랑의 전설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당에 있어서 인민들 한사람한사람의 생명은 그 무엇보다 소중하며 전체 인민이 건재하고 건강해야 당도 있고 국가도 있고 이 땅의 모든것이 다 있습니다.》

마음속 첫자리에 언제나 인민을 안으시고 력사가 알지 못하는 이민위천, 위민헌신의 숭고한 세계를 펼쳐가시는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의 사랑속에서, 인민에 대한 멸사복무를 유일한 존재방식으로 하는 어머니 우리 당의 품속에서 인민사랑의 새 전설이 또다시 태여났다.

인민이 당하는 고통과 어려움을 하루빨리 가셔주기 위하여 낮과 밤이 따로 없는 애민헌신의 자욱을 새겨가시는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평양시의 수천세대 가정들에 의약품을 보내주시는 크나큰 은정을 베풀어주신것이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은정이 깃든 사랑의 불사약을 받아안은 수도의 전쟁로병들과 영예군인들, 어렵고 힘든 세대의 주민들은 누구나 가슴가득 차오르는 고마움과 뜨거운 진정을 쏟아지는 눈물과 함께 한껏 터치고있다.

경애하는 원수님, 정말 정말 고맙습니다!

경애하는 원수님은 우리 가정만이 아닌 온 나라 대가정의 영원한 어버이이십니다!

이 땅에 세상에 다시 없을 사랑과 정의 뜨거운 화폭을 펼쳐가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자애로운 품에 더 깊이 안겨들며 온 나라 인민은 원수님 계시기에 방역대전의 승리는 확정적이라는 신심을 더 굳게 가다듬고있다.

악성전염병의 전파라는 건국이래의 대동란속에서 흘러간 지난 십여일의 하루하루는 보통날, 보통때와는 너무도 달랐다.

말로만 듣고 눈으로만 보아오던 엄혹한 현실이 그렇게도 갑자기 자기들의 생활속으로 다가들자 모두가 어떻게 하면 좋을지 몰라 허둥대기만 하였다.

바로 그때 다심하고 자애로운 어버이의 사랑과 은정의 손길이 이 나라 인민을 지켜주고 보살펴주었다.

사랑하는 인민의 생명안전을 전적으로 책임지실 투철한 각오와 의지로 심신을 불태우시며 전당, 전국, 전군을 인민보위, 인민사수전에로 불러일으키신 경애하는 원수님,

인민을 위해 우리 원수님 얼마나 크나큰 로고와 헌신의 분분초초를 보내시였고 얼마나 뜨거운 사랑과 은정을 베푸시였는가를 최대비상방역기간 당보에 실린 그이의 혁명활동소식들과 자료들을 통하여 우리 다시금 경건히 새겨본다.

- 5월 12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8차 정치국회의 진행,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회의에 참석하시였다.

조성된 방역위기상황에 맞게 국가방역사업을 최대비상방역체계로 이행할데 대한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결정서 채택, 당중앙군사위원회 비상지시문과 내각 비상지시문을 심의승인하고 하달.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방문하시고 전국적인 비상방역상황을 료해하신 후 방역전쟁을 승리적으로 주도해나갈 당중앙의 결심과 의지, 전략전술을 천명하시였다.

- 5월 14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협의회 진행,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협의회를 지도하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언제나 인민과 운명을 함께 할 결의와 하루빨리 온 나라 가정에 평온과 웃음이 다시 찾아들기를 간절히 기원하는 마음으로 가정에서 준비한 상비약품들을 본부당위원회에 바친다고 하시면서 어렵고 힘든 세대에 보내달라고 제의하시였다.

- 5월 15일 경애하는 원수님의 지도밑에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협의회 또다시 진행,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인민군대 군의부문의 강력한 력량을 투입하여 평양시안의 의약품공급사업을 즉시 안정시킬데 대한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특별명령을 하달하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협의회를 마치시는 길로 평양시안의 약국들을 찾으시여 의약품공급실태를 직접 료해하시였다.

- 5월 17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회의 진행,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회의를 지도하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현시기 당과 국가의 방역정책집행과 관련한 중요한 결론을 하시였다.

- 5월 21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협의회 진행,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협의회를 지도하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악성비루스와의 방역전쟁이 개시된 지난 9일간의 방역사업실태를 개괄분석하시였다.

- 5월 16일 수도에 조성된 보건위기를 제압하기 위한 투쟁에서 맡겨진 영예로운 임무를 다할것을 맹세하는 조선인민군 군의부문 전투원들의 결의모임 진행, 약품보장전투에 전격진입.

은정어린 의약품들이 수도의 약국들에 도착.

-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몸소 가정에서 준비하여 보내주신 상비약품과 당중앙위원회 일군들, 가족들이 성의껏 마련한 의약품들이 공화국의 농업도인 황해남도인민들에게 전달.

온 나라 천만자식모두를 넓은 품에 안으시고 불같은 열과 정으로 낮과 밤을 이으시며 사랑과 은정만을 베푸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손길이 매일 매 시각 인민의 보금자리를 지켜주시였다. 아이들의 포근한 잠자리를 보살펴주시였다.

하기에 우리 인민은 신심과 락관에 넘쳐 오늘의 준엄한 난국을 승리적으로 돌파해가고있는것이다.

우리 조국력사에 길이 남을, 전대미문의 방역대전사에 영원히 아로새겨질 사랑과 은정의 전설같은 이야기들은 두려움 모르는 인민의 모습과 더불어, 나날이 밝아만지는 아이들의 웃음과 더불어 이 나라 모든 사람들의 심장속에 깊이 간직될것이다.

본사기자

 

이전 제목   다음 제목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