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1(2022)년 5월 26일
 

무엇때문에, 누구를 위해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인민을 억척으로 지키고 더 높이 떠받들며 부럼없이 잘살게 하는것은 나와 우리 당의 제일사명이고 확고부동한 의지입니다.》

몇년째 온 행성을 공포와 불안, 절망의 악순환에로 몰아가는 대류행전염병의 파도가 오늘 우리 인민의 보금자리마다에 어두운 그늘을 지우려고 길길이 날뛰고있다.

그러나 인민에 대한 가장 뜨거운 사랑과 하늘도 감복할 열화같은 정으로 다져지고다져진 억척의 성새앞에서는 그처럼 횡포한 악성전염병의 광란도 맥을 추지 못하고 한갖 물거품으로 되여가고있다.

이 땅의 그 누구나 말한다. 조국땅 그 어디서나 들려온다.

인민대중중심의 우리식 사회주의는 우리 인민모두의 마음속에 간직된 우리 생명, 우리 생활이라고.

희열과 긍지에 넘친 그 진정의 목소리들과 더불어 만사람의 가슴을 뜨겁게 하는 자애로운 어버이의 고귀한 가르치심이 심장을 쿵쿵 울려준다.

우리가 무엇때문에 필요한 사람들인가, 우리가 누구를 위해 목숨까지 바쳐 싸워야 하는가.…

건국이래의 대동란이라고 말할수 있는 악성전염병의 전파로 하여 조성된 엄중한 국면을 타개하고 방역전에서 대승을 이룩할수 있는 방향과 방도를 환히 밝혀주시며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협의회에서 그처럼 뜨거운 심중의 고백을 터치시던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의 그 음성.

인민에 대한 열과 정으로 그토록 절절하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이 말씀에서 사람들 누구나 절감할수 있다. 인민사수전의 분분초초가 흐르고 사랑과 정의 눈물겨운 화폭들이 어디서나 펼쳐지는 오늘의 현실을 목격하면서 다시금 깊이 느낄수 있다.

조선인민이 얼마나 위대하신분을 수령으로, 어버이로 높이 모시고있으며 조선의 사회주의제도가 얼마나 우월한 제도인가를,

왜서 조선인민이 그렇듯 자기 수령, 자기 조국을 열렬히 사랑하고 당과 수령을 위해, 조국을 위해 목숨도 아낌없이 바치는가를.

그렇다.

우리 인민은 대대로 가장 위대한 수령을 온 나라 대가정의 어버이로 높이 모시고 모든것이 인민을 위해 존재하며 인민을 위해 복무하는 가장 우월한 사회주의제도하에서 살고있다. 바로 그래서 수령을 위해, 사회주의조국을 위해 몸과 마음을 다 바쳐가고있는것이다.

무엇때문에, 누구를 위해…

위대한 수령의 그 심중의 고백을 조용히 되새길수록 인민을 하늘처럼 정히 받들어모신 절세위인들의 품속에서 태여난 인간사랑의 전설같은 이야기들, 수백수천권의 책에도 다 담을수 없는 그 하많은 사랑과 은정의 서사시들이 우리의 가슴을 파고든다.

지금으로부터 30여년전 압록강지류의 이름없는 농촌마을로는 수많은 건설자들과 제대군인들이 달려왔다. 나라의 경제발전을 추동하게 될 대규모화학공장을 건설하기 위해서였다.

모든 난관을 이겨내며 공사는 진척되여갔으나 건설자들에게 있어서 제일 그리운것은 잠이였다. 예로부터 그 일대의 소문난 왕모기들과 깔따구들이 성화를 먹이였던것이다. 하여 그들속에서는 일손을 놀리다가 때없이 말뚝잠을 자는 사람들이 늘어났다.

바로 그러한 때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께서 공사지휘부일군에게 왜 요즘 그곳 공사장에서 로동규률이 문란하고 작업능률이 나지 않는다는 소리가 들려오는가고 전화로 물으시였다. 건설장의 실태를 그대로 보고드리면서 투쟁의 도수를 높이지 못하였다고 말씀드리는 일군을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엄하게 질책하시였다.

나는 동무를 믿고 귀중한 건설자들을 맡겼는데 어쩌면 그럴수 있는가고 가슴아프게 질책하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지휘부숙소와 사무실로 건설자들의 숙소를 옮기도록 하시고 그후 친히 마련하신 수많은 모기장들까지 보내주시였다.

그날의 이야기가 오늘도 사람들의 심금을 뜨겁게 울려주는것은 무엇때문인가.

우리 장군님께서 항상 마음속에 간직하신 숭고한 뜻, 혁명도 건설도 인민을 위하여 하여야 하며 인민을 위하여 복무하여야 한다는 그 숭고한 뜻이 다시금 가슴깊이 사무쳐오기때문이다.

모든것의 첫자리에 언제나 인민을 놓으시고 인민을 위해 모든것을 다 하신 위대한 수령님들의 숭고한 그 뜻을 우리 원수님 변함없이 이어가시며 인민사랑, 위민헌신의 새 전설들을 수놓아가시기때문이다.

인민들 한사람한사람의 생명은 그 무엇보다 소중하며 전체 인민이 건재하고 건강해야 당도 있고 국가도 있고 이 땅의 모든것이 다 있다는 자애로운 어버이의 그 불같은 진정은 오늘처럼 엄혹한 시기에도 우리 삶의 구석구석에까지 따사로운 해빛을 비쳐주며 래일의 희망을 안겨주고있다.

하기에 이 땅에 태를 묻은 인민들, 자애로운 어버이의 사랑의 품에 안겨사는 천만아들딸들은 가슴속에 생명처럼 간직된 긍지와 자부심을 담아 심장의 목소리를 터친다.

우리에게는 이 세상 제일 위대하신 수령, 이 세상 제일 친근하신 어버이가 계신다!

인민을 하늘처럼 떠받드는 사회주의조국에서 우리가 산다!

본사기자

 

이전 제목   다음 제목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