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1(2022)년 5월 20일
 

조국의 시련앞에 한몸 내대는 충직한 아들들이 되겠다​

 

황해남도인민들이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몸소 가정에서 준비하여 보내주신 상비약품과 당중앙위원회 일군들, 가족들이 성의껏 마련한 의약품들을 받아안은 소식에 접한 우리 화성전역은 지금 불도가니마냥 끓어번지고있다.



공화국의 력사에서 가장 엄혹한 대국난의 시기에 우리 인민들은 가장 불같은 사랑, 가장 진실한 어버이사랑의 체험자들로 되였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체취와 숨결이 슴배인 상비약품들을 받아안은것은 황해남도의 인민들이지만 격정의 눈물바다는 이 나라 방방곡곡 그 어디에나 펼쳐졌으며 충성과 보답의 목소리는 이 땅 그 누구에게서나 울려퍼지고있다.

어찌 그렇지 않으랴.

돌발적인 비상방역위기가 도래한 그날부터 인민을 위해 한밤을 지새우시며 끝없는 심혈과 로고를 바쳐가시는분이 과연 어느분이신가. 한몸의 위험도 무릅쓰시고 련이어 중요회의들을 소집하시고 국가비상방역사령부며 수도의 약국들을 찾으시며 전염병과의 전쟁을 승리에로 이끄시는분은 과연 어느분이신가.

온 나라 인민들의 가장 큰 소원은 우리 원수님의 안녕이건만 경애하는 그이께서는 인민들 한사람한사람의 운명이 그 무엇과도 바꿀수 없는 소중한것이라고 하시며 그처럼 만사람의 심금을 울리는 불같은 사랑의 력사를 써나가고계시는것이다.

지금은 말로써가 아니라 실지 몸을 내대고 경애하는 원수님을 받들어야 할 때이다.

우리 화성전역의 전투원들은 인민들에게 행복한 보금자리를 안겨주시려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뜻을 받들어 살림집건설을 제기일에 결속하기 위한 충성의 철야전을 맹렬히 벌려 조국이 시련을 겪을 때 한몸 내대는 충직한 아들들이 되겠다.

수도건설위원회려단 대대장 김광철

 

이전 제목   다음 제목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